경주 남사리 삼층석탑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남사리 삼층석탑 전경
경주 남사리 삼층석탑 전경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일반형 3층 석조 불탑. 석탑.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일반형 3층 석조 불탑. 석탑.
내용

1987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4.07m. 석탑은 남사저수지 서남쪽의 깊은 골짜기 안에 있다. 주변은 절터로 보이는데, 절의 이름이나 사역(寺域)의 규모, 금당의 위치는 확인할 수 없다. 다만, 산지의 협곡을 이용하여 전각을 배치한 것으로 보인다. 1975년에 보수·복원되었는데, 대체로 온전한 상태여서, 윗층 받침돌의 북쪽 면석만 새로 보완하였다.

석탑은 2층의 받침돌 위에 3층의 몸돌과 지붕돌을 올린 일반적인 신라 석탑이다. 아래층 받침돌은 하나의 돌에 하대석(下臺石), 면석, 덮개돌을 함께 새긴 돌 4장을 놓아 조립하였는데, 각 면석에는 모서리 기둥과 1개의 가운데 기둥을 조각하였다. 아래층 받침돌의 굄은 둥글고 각진 2단으로 이루어져 통일신라시대의 일반적인 모습을 갖추었다. 윗층 받침돌의 면석은 4장의 널돌로 짜였으며, 각 면마다 모서리 기둥과 1개의 가운데 기둥을 새겨놓았다. 2장의 널돌로 구성된 덮개돌에는 밑면에 쇠시리인 부연(副椽)이 있고, 윗면에는 아래층 덮개돌과 같은 모습의 2단 굄이 있다.

탑신부(塔身部)의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의 돌로 이루어졌다. 몸돌에는 여느 석탑처럼 모서리 기둥이 새겨져 있다. 지붕돌은 밑면 받침이 4단이고, 윗면의 굄은 각진 2단이며, 네 귀퉁이의 반전(反轉)은 심한 편이다. 머리장식인 상륜부(相輪部)에는 노반(露盤)만 남아 있을 뿐, 나머지는 모두 없어졌다.

이 석탑은 받침돌에 비해서 몸돌과 지붕돌이 다소 가냘프게 보인다. 각 세부의 양식과 수법으로 보아, 건립 시기는 9세기 말로 추정된다. 신라 수도 경주의 중심부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였으므로, 석탑이 있었던 절은 귀족 세력들이 기복을 위해 건립했던 원찰(願刹)로 짐작된다.

참고문헌

『경상북도의 석탑』Ⅲ(국립문화재연구소 편, 국립문화재연구소, 2009)
『신라석탑연구』(장충식, 일지사, 1987)
『경주의 고적』(진홍섭, 열화당, 1975)
『한국 탑파의 연구』(고유섭, 을유문화사, 1954)
「조선 탑파의 양식 변천(각론·속)」(고유섭,『불교학보』3·4, 1966)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장충식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