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숭조 ()

진일재유집
진일재유집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경연관, 성균관대서성, 동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종효(宗孝)
진일재(眞一齋)
시호
문목(文穆)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52년(문종 2)
사망 연도
1512년(중종 7)
본관
전주(全州)
주요 관직
공조참의|경연관|성균관대서성|동지중추부사
정의
조선 전기에, 경연관, 성균관대서성, 동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종효(宗孝), 호는 진일재(眞一齋). 영흥대도호부사(永興大都護府使) 유빈(柳濱)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유경손(柳敬孫)이다. 아버지는 서령 유지성(柳之盛)이며, 어머니는 권득(權得)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72년(성종 3) 사마시에 합격해 진사가 되었으며, 1489년(성종 20) 식년 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교서관정자에 발탁되고 사유록(師儒錄)에 들었다. 그 뒤 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홍문관부교리(弘文館副校理)·사헌부장령(司憲府掌令) 등을 지내면서 정부 관원들의 기강 확립과 국왕에 대한 간쟁에 힘썼다.

1504년(연산군 10) 국왕의 어지러운 정치를 직간하다가 미움을 사서 원주로 유배되었다. 그 뒤 중종반정으로 복직되고, 이와 함께 네 자급(資級)을 뛰어 판결사에 등용되었고, 공조참의로 옮겨져 삼공(三公)들의 주청으로 경연관을 겸임하였다.

이어 성균관대서성·동지중추부사가 되어 성리학의 학통을 새롭게 젊은 문신들에게 전수하였다. 황해도관찰사에 임명되었으나, 사장(師長)의 자리를 유숭조가 아니면 지킬 사람이 없다는 삼공들의 의견이 받아들여져 재임되었다.

18년 동안의 벼슬길을 거의 성균관에서 보내면서 조광조(趙光祖) 등 신진 유림을 다수 배출시켰으며, 성리학의 학풍을 크게 북돋우었다. 『서경』·『역경』·『예기』에 밝았고, 특히 천문·역상(曆象)에 통달해 자신이 손수 혼천의를 만들기도 하였다. 특히, 유숭조가 남긴 『칠서언해』는 언해의 효시로 후학들에게 큰 공적을 남겼다.

또한 벼슬길에서 보인 강직함과 직언을 서슴지 않았던 언간의 올바른 정신은 후학들에게도 모범이 되었다. 벼슬은 동지중추부사에 이르렀다. 저서로는 『진일재문집』 4권, 『대학잠(大學箴)』 1권이 있다. 시호는 문목(文穆)이다.

참고문헌

『성종실록(成宗實錄)』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중종실록(中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