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광소 ()

소곡유고
소곡유고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공조참의, 이산부사, 병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치승(稚繩)
소곡(素谷)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08년(숙종 34)
사망 연도
1786년(정조 10)
본관
파평(坡平, 지금의 경기도 파주)
주요 관직
공조참의|이산부사(理山府使)|병조참판
정의
조선 후기에, 공조참의, 이산부사, 병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파평(坡平). 자는 치승(稚繩), 호는 소곡(素谷). 윤절(尹晢)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윤인교(尹仁敎)이다. 아버지는 윤동로(尹東輅)이며, 어머니는 신창맹씨(新昌孟氏)로 맹숙장(孟淑章)의 딸이다. 이조판서 윤동규(尹東奎)에게 입양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26년(영조 2) 생원시에 합격하고 1739년(영조 15) 의릉참봉(懿陵參奉)을 제수받았다. 1740년 증광문과(增廣文科)에 병과로 급제한 뒤 1744년 시강원겸설서가 되었다. 같은 해에 홍문관수찬을 제수받아 이조판서 이종성(李宗城)과 함께 『속오례의』를 편찬하였다.

이 때 개원례(開元禮)에 의거하여 원본을 개정하는 한편, 그 차이점을 상세히 밝히고 문구를 교감하여 별도로 「고이(考異)」를 첨가하기도 하였는데, 그 뒤 예(禮)에 밝다고 인정받아 여러 편찬사업에 참가하였다.

뒤에 사헌부지평에 제수되었으며, 이어 교리·사간·필선·승지·공조참의·이산부사(理山府使)·병조참판 등을 역임하였다. 1755년 윤지(尹志)의 난에 관련되어 투옥되었고, 1776년(정조 즉위년)에는 정후겸(鄭厚謙)의 일파로 몰려 유배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그때마다 무고함이 밝혀져 복직되었다. 1786년 자헌대부지돈녕부사(資憲大夫知敦寧府事)가 되어 기로사(耆老社)에 들어갔다. 저서로는 『소곡유고』 22권이 있고, 편서로는 『명재연보(明齋年譜)』가 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사마방목(司馬榜目)』
『소곡유고(素谷遺稿)』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