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급 ()

윤급 초상
윤급 초상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판의금부사, 이조판서, 좌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경유(景孺)
근암(近庵)
시호
문정(文貞)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97년(숙종 23)
사망 연도
1770년(영조 46)
본관
해평(海平)
주요 관직
정언|이조좌랑|교리|대사성|무제학|에조판서|대사헌|이조판서|좌참찬
정의
조선 후기에, 판의금부사, 이조판서, 좌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해평(海平). 자는 경유(景孺), 호는 근암(近庵). 영의정 윤두수(尹斗壽)의 5대손이며, 윤면지(尹勉之)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윤계(尹堦)이고, 아버지는 황해도관찰사 윤세수(尹世綏)이다. 어머니는 이하(李夏)의 딸이다. 이재(李縡)·박필주(朴弼周)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25년(영조 1) 진사시에 합격하고, 그 해 정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그런데 이 때 시권(試券)의 비봉(祕封: 시험지 끝에 응시자 본인의 관직·이름·본관·거주지 및 부·조·증조의 관직 이름, 외조의 관직 이름과 본관 등을 다섯 줄로 쓴 뒤, 관원들이 응시자의 이름을 알아볼 수 없도록 그 위를 종이로 붙여 봉한 곳)에 나이와 본관을 쓰지 않아 격식 위배로 탈락하게 되었으나, 헌납 채응복(蔡膺福)의 상소로 구제되었다.

1727년 설서가 된 뒤 정언·지평·수찬·교리 등을 차례로 지냈다. 1734년 이조좌랑으로 있을 때 전주권(銓注權)을 독점해 불법을 자행하는 이조판서 송인명(宋寅明)을 비난하다 파직되었다. 1736년 사간으로 다시 기용된 뒤 집의·검상·부응교 등을 역임하고, 이듬해 교리로서 문과 중시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이후 우부승지·대사간 등을 지내고, 1741년 대사성이 되어 유생의 기강 쇄신과 학풍의 진작에 노력하였다. 그러나 유생들이 사원(祠院)의 훼철에 반대해 농성을 벌이자 그 책임으로 이조참의로 체직되었다. 1744년에는 인사 행정의 잘못으로 일신현감(一新縣監)으로 좌천되었다.

1746년 부제학이 되어 동의금부사·한성좌윤을 역임하고, 동지 겸 사은사(冬至兼謝恩使)의 부사로 청나라에 다녀온 뒤 호조참판이 되었다.

1749년 이조판서 정우량(鄭羽良)이 당(黨)인 이창수(李昌壽)를 이조참의로 삼으려는 것을 반대하다 홍원현감으로 좌천되었다. 이듬해 다시 부제학으로 기용된 뒤, 예문제학·형조판서·개성유수·예조판서 등을 역임하고 대사헌에 이르렀다. 이 때 문무식년회시(文武式年會試)에서 왕의 부름을 어겨 도배(徒配)되었으나 곧 풀려났다.

1763년 참찬이 된 뒤 이조판서가 되었으나, 영의정 신만(申晩)의 아들 신광집(申光緝)의 초사(初仕) 문제로 왕의 노여움을 사 파직되었다가 곧 우참찬이 되었다. 이후 이조판서·판의금부사·한성판윤·예조판서·형조판서·좌참찬 등을 역임하고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갔다.

준급한 언론으로 영조의 탕평책을 계속 반대, 자주 파직 혹은 좌천되었으나 의로운 주장이 많았기에 곧 서용되곤 하였다. 특히, 글씨에 뛰어나 독특한 서체를 이루었다. 저서로는 『근암집』·『근암연행일기』 등이 있다.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전고대방(典故大方)』
『청선고(淸選考)』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
『사마방목(司馬榜目)』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