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송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순위부상만호, 수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88년(우왕 14)
본관
청양(靑陽)
주요 관직
수문하시중(守門下侍中)|송도유수(松都留守)|판밀직사사(判密直司事)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순위부상만호, 수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청양(靑陽)이다. 1358년(공민 7) 10월 판종정시사(判宗正寺事)로 양광전라도찰리사(楊廣全羅道察理使)가 되었고, 1362년 6월 전법판서(典法判書)로 원나라에 사신으로 가서 홍건적을 평정한 사실을 알렸다. 또 그들에게서 획득한 옥새(玉璽) 2개, 금보(金寶) 1개, 금은동인(金銀銅印) 20여 개, 금은패 등을 바쳤다.

이 때 원나라에서 반공민왕파 최유(崔濡) 등의 선동으로 공민왕을 폐하고 충선왕의 서자인 덕흥군(德興君)을 고려 왕으로 세우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이후 이에 가담하라는 압력을 받았으나 홍순(洪淳)·황대두(黃大豆) 등과 함께 이를 거부하였다. 그 공으로 1364년 8월 귀국한 뒤 미두(米豆) 30석을 받고, 10월 밀직부사에 올랐으며, 또한 단성보조공신(端誠輔祚功臣)에 봉해졌다. 다음해 2월 요양(遼陽)에 가서 원나라의 지추밀원사(知樞密院事) 흑려(黑驢)에게 백금과 안장을 주었다.

같은 해 4월 공천군(公川君)에 봉해졌다가 7월 평양윤(平壤尹)이 되고, 1372년 6월 동북면존무사(東北面存撫使)로 나갔으나 동계(東界) 안변(安邊) 등지에 침입한 왜구를 막지 못해 면직당하고 고향으로 추방되었다.

1375년(우왕 1) 4월 판밀직사사(判密直司事)로 서북면도순무사 겸 평양윤이 되었고, 1377년 3월 삼사좌사(三司左使)로 사은사가 되어 북원(北元)에 가서 책명(冊命)을 내린 것을 사례하였다. 그 뒤 순위부상만호(巡衛府上萬戶)를 겸직했고, 1382년 6월 수문하시중(守門下侍中)에 올랐다.

같은 해 8월 일시 한양(漢陽)으로 천도했는데 특명으로 송도(松都)를 유수(留守)하였다. 11월 왕이 말에서 떨어져 부상을 당하자 근신할 것을 간했다가 미움을 사 얼마 뒤 파직되고 공산부원군(公山府院君)에 봉하여졌다. 1388년 3월 요동 정벌에 반대하다가 임견미(林堅味) 일당으로 몰려 장류(杖流)에 처해졌고 곧 이어 죽임을 당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