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적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성균관의 정6품 관직.
목차
정의
조선시대 성균관의 정6품 관직.
내용

정원은 13인이다. 성균관은 고려 성종 때 설치한 국자감(國子監)이 뒤에 국학으로 바뀌었다가 1308년(충렬왕 34) 6월에 비로소 성균관으로 개정하였으며, 그 뒤에도 여러 번 개변이 있었으나 전적의 관직명칭은 보이지 않는다.

조선시대의 태조신반관제에서는 종5품의 전부(典簿) 1인을 두었으며, 1401년(태종 1) 7월에 주부로 고쳐 정6품으로 내렸는데, 이것이 1466년(세조 12) 정월의 관제개혁 때 전적으로 바뀌어 『경국대전』에 수록되었다. 그러나 언제 정원이 1인에서 13인으로 증원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1469년(예종 1) 5월의 기록에 성균관 참외(參外)에 20인이 있어 사학훈도(四學訓導)를 겸차(兼差)한 사실이 보이는데,『경국대전』에 참외는 박사를 비롯하여 모두 12인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물론 전적은 참상(參上)이기는 하지만 이런 데에서 전적이 13인으로 대폭 증원되는 한 가닥을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한편, 1469년 7월의 기록에 종학(宗學)의 전훈(典訓) 이하를 사예·직강·전적이 겸한다 하고, 또 『경국대전』에 양현고(養賢庫)의 주부를 전적이 겸하고 사학조(四學條)에 사학의 교관을 전적 이하가 겸하고 있는 것 등으로 보아 겸직이 많아 그렇게 증원될 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태조실록(太祖實錄)』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예종실록(睿宗實錄)』
『경국대전(經國大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