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균호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항일비밀결사인 의창단을 조직하여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이칭
이칭
기환(基煥), 대성(大星)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6년(고종 33)
사망 연도
1985년
출생지
전라남도 담양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항일비밀결사인 의창단을 조직하여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일명 기환(基煥)·대성(大星). 전라남도 담양 출신. 3·1운동 때 담양시장에서 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만세시위를 주도하다가 체포되어 같은 해 6월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1920년 11월 국외로 망명할 것을 결심하고 평양에 도착, 정대성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그해 12월 북경에 도착, 김중의 소개로 박용만(朴容萬)을 만나 독립운동을 위한 활동방안에 대하여 협의하였으며, 박용만을 중심으로 국내에 있는 각도 경찰부와 도청 등을 파괴하고 일인 고관들을 암살할 목적으로 의창단(義昌團)을 조직하였다.

1922년 6월 모젤권총 12정, 탄환 108개, 시한폭탄 등을 휴대하고 국내에 잠입하였으나 거사 전에 광주에서 붙잡혀 1924년 5월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상훈과 추모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大邱覆審法院判決文」
집필자
박현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