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수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병자호란 당시 청나라에 조선의 사정을 밀고한 모반인.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653년(효종 4)
출생지
은산(殷山)
주요 관직
영중추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병자호란 당시 청나라에 조선의 사정을 밀고한 모반인.
개설

평안도 은산(殷山) 출신. 천례(賤隷) 출신으로 성품이 교활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18년(광해군 10) 명나라가 요동을 침범한 후금(後金: 淸)을 토벌할 때 조선에 원병(援兵)을 요청하자, 조선에서는 강홍립(姜弘立)을 오도도원수로 삼고 김경서(金景瑞)를 부원수로 삼아 1만 3000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출정하게 했는데, 그도 이 때 강홍립을 따라 출정하였다.

1629년(인조 7) 명나라 제독 유정(劉綎)의 휘하에 들어간 강홍립의 군대는 부차전투(富車戰鬪)에서 패배해 후금에 항복할 때 포로가 되었다.

이듬 해 조선 포로들은 석방되었으나, 그는 청나라에 살면서 청국어를 배우고 청나라에 우리 나라 사정을 자세히 밀고해 청나라 황제의 신임을 얻었다.

또한 1636년 병자호란 때 청나라 장수 용골대(龍骨大)·마부대(馬夫大)의 통역으로 입국해 청나라의 조선침략에 앞잡이 노릇을 하였다. 그 뒤 청나라의 세력을 믿고 조정에 압력을 가해 영중추부사까지 올랐다.

이에 조정에서는 그를 두려워해 뇌물을 주고, 친척들에게도 벼슬을 주어 비위를 맞추었다. 그러나 또 1639년 그의 처족인 정주의 관노(官奴) 봉영운(奉永雲)을 정주군수로 임명하도록 강청(强請)하고, 이어 병조의 관리들을 구타하는 등 갖은 행패를 부리며 조정을 좌우하다가 청나라로 건너가 살았다.

이 해 시강원서리(侍講院書吏) 강효원(姜孝元), 시강원필선 정뇌경(鄭雷卿) 등이 그를 제거하려다 오히려 죽임을 당하였다.

그 곳에서도 왕을 모독하고 갖은 행패를 부렸으며 청나라로 보내는 세폐(歲幣)를 노략질하였다. 1653년(효종 4) 심양(瀋陽)에서 성주포수(星州砲手) 이사용(李士用)에게 모살(謀殺)되었다.

참고문헌

『인조실록(仁祖實錄)』
『현종실록(顯宗實錄)』
『숙종실록(肅宗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순암문집(順菴文集)』
『송자대전(宋子大全)』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