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송공유고 ()

목차
관련 정보
정자송공유고
정자송공유고
유교
문헌
조선 전기의 학자, 송정황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573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학자, 송정황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573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573년(선조 6) 후손 재학(在鶴)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고재붕(高在鵬)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송시열(宋時烈)의 후서와 홍기섭(洪耆燮)의 발문 및 재학의 추발(追跋)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장서각 도서·성균관대학교 존경각·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등에 있다.

권1에 시 3수, 부(賦) 3수, 발(跋) 1편, 권2·3에 부록으로 만시·세계원류(世系源流)·실록·행장·유사·만사·우유당실기(優遊堂實記)·묘갈명·수옹실적(瘦翁實績)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모두 칠언고체시로서 그 구성이 역동적이어서 표현이 웅장하다. 「옥부수월(玉斧修月)」은 달에 관한 전설을 이용해 자연과 인간과의 관계를 나타낸 것이다.

부 역시 유려하고 세련된 문장으로 되어 있다. 「정충장부(精忠莊賦)」는 역사적으로 충성을 한 사람들의 일화를 소재로 해 ‘충’을 찬양한 글이다. 「이신발재(以身發財)」는 당시 위정자들이 백성을 가렴주구(苛斂誅求)하던 사실을 비판하면서, 나라가 부강하기 위해서는 백성이 부유해야만 한다는 치국의 원리를 설파한 것이다.

그 밖에 임금에게 올린 잠이 있는데, 자신의 왕도 정치 사상을 나타내는 동시에 임금의 경계할 바를 요약하였다.

「주자문록발(朱子文錄跋)」은 당시 지방의 선비들이 주자의 문집이 없어 공부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보고 기대승이 『주자서(朱子書)』 가운데 요점을 뽑아 『주자문록』이라는 책을 편찬, 간행하였다는 내용이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