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성 ()

목차
건축
유적
북한 평안북도 정주군 정주읍에 있는 조선시대 홍경래의 난과 관련된 성곽. 읍성.
목차
정의
북한 평안북도 정주군 정주읍에 있는 조선시대 홍경래의 난과 관련된 성곽. 읍성.
내용

조선 초기에 흙으로 쌓았던 토축의 성이었으나, 뒤에 석성으로 개축한 정주의 읍성(邑城)이다. 성 동남쪽으로는 북쪽으로부터 달천(㺚川)이 흐르고, 북쪽 봉우리에는 북장대(北將臺)가 있다.

이 북장대로부터 정주∼곽산간을 통하는 도로까지의 사이에는 지형을 따라 굴곡을 이룬 성벽이 있고, 북문터·서문터가 남아 있다. 성벽 둘레는 성 안 중심부 동북쪽으로부터 서남방향으로 쭉 뻗은 성벽의 흔적이 있는데, 이로써 초기의 내성과 외성을 구획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성벽 높이는 2∼5m에 이르고 있으며, 성곽의 주요 지점에는 치성(雉城 : 성벽에서 돌출시켜 쌓은 성)을 설치되어 있다. 이 성은 1811(순조 11)년에 발생한 홍경래(洪景來)의 난 때 성내의 서장대에서 홍경래가 난군을 직접 지휘하던 곳으로 유명하다.

참고문헌

『북한의 문화유적 순례』(양태진, 백산출판사, 199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