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상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전라도안렴사, 어사중승, 판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하동(河東)
주요 관직
호부시랑(戶部侍?)|어사중승(御史中丞)|판사(判事)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전라도안렴사, 어사중승, 판사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하동(河東)이다. 원나라에 자주 내왕하다가 뒷날 공민왕이 되는 강릉대군(江陵大君)을 만나 시종하였다. 그 공으로 공민왕이 즉위하자 발탁되어 1354년(공민왕 3)에 감찰지평(監察持平)이 되었다.

다음 해 전라도안렴사(全羅道按廉使)가 되어 고려사람으로 원나라 황제의 신임을 받아, 어향사(御香使)로 고려에 와서 행패를 일삼던 야사부카[埜思不花]를 감금하고 그 아우를 살해하여 원나라 단사관(斷事官)으로부터 국문을 받고 투옥되었다.

그러나 이듬해 기철(奇轍) 등 부원파(附元派)가 공민왕의 배원정책에 따라 모두 제거되자 석방되어 순군제공(巡軍提控)이 되어 왕을 시위하였다. 그 뒤 여러 차례 전임하여 호부시랑 어사중승(戶部侍郎御史中丞)이 되었다.

1358년 왜적이 수원에 이르자 찰방(察訪)에 임명되어 군사를 이끌고 가서 방어하였다. 1362년 어사중승으로 있으면서 고용보(高龍普)·안우(安祐)·이방실(李芳實) 등의 제거에 관여하였다. 관직이 판사(判事)에 이르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