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원년명 동탁 ( )

목차
공예
유물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통도사(通度寺)에 있는 조선 초기의 동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통도사(通度寺)에 있는 조선 초기의 동탁.
내용

조성연대는 1436년(세종 18)이다. 높이 14.5㎝, 상부너비 7.5㎝, 하부너비 12.8㎝이다.

몸체의 정상부는 원형의 작은 고리가 달려 있고, 몸체 아래로 가면서 점차 벌어지다가 하부에는 마치 범종(梵鐘)의 하대(下帶)와 동일한 문양대(文樣帶)를 만들어, 당초문(唐草文)을 양각 시문하였다.

이 하대 문양 외에는 장식이 전혀 없고, 특히 몸체의 한 곳에 점선각(點線刻)으로 “正統元年丙辰六月日李令□, 宋文(정통원년병진6월일이영□ 송문)”의 명문이 기록되었다. 또한, 이 명문과 함께 여러 줄의 시주자명이 보이나 확실한 판독은 불가능하다.

몸체의 내부면에는 고리가 달려 있어 탁설(鐸舌)을 설치하였던 것으로 믿어지지만 현재 남아 있지 않다. 전체적인 외형과 하대의 문양 등 범종의 형태를 충실히 모방한 수작으로서, 전각(殿閣) 등에 매달았던 풍탁(風鐸)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정통원년명동탁(正統元年銘銅鐸)」(정영호, 『고고미술』21, 한국미술사학회, 196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