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흠지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형조판서, 함길도도관찰사, 중추원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요좌(堯佐)
시호
문경(文景)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78년(우왕 4)
사망 연도
1439년(세종 21)
본관
동래(東萊)
주요 관직
중추원사
정의
조선 전기에, 형조판서, 함길도도관찰사, 중추원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요좌(堯佐). 정호(鄭湖)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고려 감찰대부(監察大夫) 정양생(鄭良生)이고, 아버지는 정부(鄭符)이며, 어머니는 이희필(李希泌)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진사성균시에 합격한 뒤 음사(蔭仕)로 벼슬이 지평에 이르렀다.

1408년(태종 8) 좌정승 하륜(河崙)을 탄핵하다가 먼 곳에 유배되었다. 그 뒤 풀려나와 1411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 이조정랑·병조정랑·좌헌납을 거쳐 1416년 장령이 되었다. 이 때 좌의정 박은(朴誾)이 정탁(鄭擢)과 노비문제로 송사를 일으키자, 박은을 탄핵하다 미움을 받아 배척당하여 4년 동안이나 등용되지 못하였다.

1418년 세종이 즉위하면서 봉상시소윤(奉常寺少尹)이 되고, 이어 집의·지형조사(知刑曹事)·대언(代言)을 거쳐 지신사(知申事)가 되어 기밀(機密)을 관장하였다. 그 뒤 이조참판·대사헌을 거쳐 형조판서에 오르고, 충청·전라·경상 3도의 도순무사가 되어 연해의 주군(州郡)의 성터를 심정(審定)하였다.

1435년(세종 17) 함길도도관찰사가 되어서는 새로 설치한 회령 등 4진(鎭)의 수비에 공헌하고, 어머니의 병환으로 돌아와 중추원사가 되어 죽었다. 사람됨이 풍채가 좋고 밖으로는 유화하나 내심은 강직하였으며, 독서를 좋아하였는데, 특히 『사기(史記)』·『한서(漢書)』를 잘 외었다.

일찍이 황보인(皇甫仁)과 함께 『진설(陣說)』을 지어 올렸고, 천문에도 밝아 세종의 명으로 역법(曆法)을 연구하기도 하였다. 시호는 문경(文景)이다.

참고문헌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해동잡록(海東雜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