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정원태 고택 ( )

목차
관련 정보
제천 정원태 고택 전경
제천 정원태 고택 전경
주생활
유적
문화재
충청북도 제천시 금성면에 있는 조선후기 안채 · 사랑채 등으로 구성된 주택.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제천 정원태 고택(堤川 鄭元泰 古宅)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가민속문화재(1984년 01월 14일 지정)
소재지
충북 제천시 금성면 월림리 62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북도 제천시 금성면에 있는 조선후기 안채 · 사랑채 등으로 구성된 주택.
내용

1984년 국가민속문화재(현, 국가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가전(家傳)하는 바로는 19세기 초엽에 지었다고 하며, 지사(地師)들이 명당자리라고 하면서 자주 찾아와 살피고 간다고 한다. 좋은 터전에 길지(吉地)를 택하여 알맞게 지었다.

남향한 양지바른 자리에 집은 일곽을 이루었는데 현재는 ㄱ자의 안채와 ㄴ자의 사랑채가 튼□자형으로 조성되어 있다. 흥미 있는 것은 안채는 초가(지금은 슬레이트로 바뀜.)로, 사랑채는 기와집으로 한 점이다. 지금 소유하고 있는 정원태(鄭元泰)는 돈이 부족하여 기와를 이지 못하였을 뿐이라고 증언한다.

실제로 재목도 후하고 가구법도 건실하여 기와를 이어서 손상을 입을 정도가 아니다. 마땅히 기와집이 될 수 있었다. 안채의 남향한 부분이 몸채가 된다. 정면 5칸이 1칸반통으로 구성되었다. 몸채의 중심에는 2칸의 대청이 있다.

그 동편에 날개가 달려 ㄱ자로 형성되는데 날개부분은 단칸통의 구조이다. 대청 동편의 단칸 방이 골방이다. 그 남쪽에 두 칸의 방이 안방인데 윗방 · 아랫방으로 나누어졌고, 방 사이에 네 짝의 샛장지가 달려 있다.

안방의 앞쪽에는 쪽마루가 있어 대청 앞퇴에 이어져 있다. 안방 남쪽으로 2칸의 부엌이 계속된다. 대청의 서쪽에는 2칸의 건넌방이 있다. 아랫방 · 윗방인데 두 방 사이에는 역시 네 짝의 샛장지가 있다. 이 건넌방에서 대청에 이르기까지의 4칸 앞으로는 반 칸 넓이의 앞퇴가 있고 툇마루가 깔렸다.

대청에서는 대들보 위의 구조까지가 다 올려다 보인다. 휘어 구부러진 대들보를 걸고 그 중앙에 사다리꼴의 판대공을 세워 마루도리를 받았다. 3량의 가구(架構)이다. 기둥은 방주이고, 주초석은 대략 다듬은 방초(方礎)이다. 덤벙주초법이고 댓돌은 자연석 두 켜를 쌓았다. 사랑채도 칸반통으로 한 6칸 집이다.

여기에 서쪽 끝의 칸에서 한 칸 북쪽으로 진출하게 되어서 일자에서 변형된 ㄴ자형이 되었다. 사랑채는 동편 끝칸에 반 칸의 부엌과 한 칸의 방이 구조되어 있다. 방 앞에 쪽마루가 있다. 다음에는 사랑방 2칸이다. 아랫방 · 윗방인데 두 방 사이에 네 짝의 샛장지가 있다. 다음에 대청이 2칸이다. 문짝을 달지 않아 전면이 개방되었다.

다음 칸이 단칸방이다. 이들의 앞쪽으로는 반 칸의 퇴가 있고 우물로 구성한 툇마루가 있다. 사랑채는 5량집이며 삼분변작하는 법식에 따랐으며, 툇간의 툇보는 눈썹처럼 구부러진 나무를 사용하였다. 사랑채 남쪽으로 대문간채가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볼 수 없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중요민속자료편 상(문화재관리국, 1985)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신영훈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