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선 ()

목차
관련 정보
제일선
제일선
언론·방송
문헌
1931년에, 개벽사에서 차상찬이 종합지 『혜성』을 개제(改題)하여 발행한 월간 잡지.
목차
정의
1931년에, 개벽사에서 차상찬이 종합지 『혜성』을 개제(改題)하여 발행한 월간 잡지.
내용

B5판. 1931년 5월 20일 차상찬(車相瓚)이 발행하였다. 언론잡지 『개벽(開闢)』이 일제의 탄압으로 폐간된 뒤에, 개벽사는 그 뒤를 이어 취미잡지 『별건곤(別乾坤)』과 종합지 『혜성(彗星)』을 간행하였다.

그 중 『혜성』을 1931년 5월 20일 『제일선』으로 이름을 바꾸어 펴낸 것이다. 『제일선』은 창간호 머리말에서 “대중과 한가지로 제일선에 나서서 그 여론을 위하여, 문화의 계몽과 향상을 위하여, 그리고 특히 침체된 문예의 진흥을 위하여 전력을 다하려 하는 바이다.”라고 약속하였으나, 지난날의 『개벽』과 같은 명성은 되찾지 못하고 말았다.

그 이유는 「출판법」에 따라 발행되는 잡지로서의 제약과 일본제국주의 언론탄압이 더욱 가중되어, 원고다운 원고는 검열에 걸려 햇볕을 보지 못한 데에 있었다. 집필진이나 그 내용에 있어서 수준 이하의 잡지는 아니었지만, 1933년 3월 15일 통권 11호로 종간되고 말았다.

참고문헌

『한국잡지사』(김근수, 청록출판사, 1980)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