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단 ()

목차
관련 정보
조경단
조경단
건축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조선후기 전주이씨의 시조 이한 관련 제단.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조경단(肇慶壇)
지정기관
전북특별자치도
종목
전북특별자치도 시도기념물(1973년 06월 23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1가 산28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조선후기 전주이씨의 시조 이한 관련 제단.
내용

1973년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1771년(영조 47)에 칠도 유생들은 조선왕조 시조인 사공 이한(李翰)과 동비인 경주김씨의 위패를 봉안하는 시조묘의 건립을 건의하였다.

태종대에 경기전 정전(보물, 2008년 지정)을 세웠고 영조대에는 조경묘(肇慶廟)를 세워 선원경봉지지로서 전주로 숙원을 굳혔는데, 동학혁명군으로 전주가 한때 점령되자 태조 영정과 함께 조경묘 위패도 위봉산성(威鳳山城)에 피난하는 사태에 이르렀다.

그러므로 건지산(乾止山)에는 조경단을, 발산(鉢山)에는 목조의 유허비를, 오목대(梧木臺)에는 태조의 주필유지비를 세우게 되었다. 1899년 3월 11일에 궁내부특진관인 ‘조경단봉심재신(肇慶壇奉審宰臣)’으로 이재곤(李載崑)이 전주에 와서 건지산 묘소검분이 실시되었다.

설단(設壇) · 수비(竪碑) · 건재(建齋)의 후보지는 따로 지관이 정하기로 하고, 동서 3,360척, 남북 3,520척의 경내 묘소는 모두 없애버리고 창경토지나 단의 좌우 계곡에 인접된 전답은 본단 수봉궁에 속하게 할 것을 제언하였다. 마침내 고종 어필의 전제(篆題)와 찬문(撰文)으로 ‘대한조경단비(大韓肇慶壇碑)’가 건립되었다.

참고문헌

『조경단준경묘·영경묘영건청의궤(肇慶壇濬慶墓·永慶墓營建廳儀軌)』 상·하2책
『조경단수호절목(肇慶壇守護節目)』
『전주부사(全州府史)』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전영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