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회당 ()

목차
근대사
단체
1917년 8월 중국 상해(上海)에서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만국사회당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결성한 항일독립운동단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17년 8월 중국 상해(上海)에서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만국사회당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결성한 항일독립운동단체.
내용

1911년 이후 상해로 망명한 신규식(申圭植)·조성환(曺成煥)·한진교(韓鎭敎)·한흥교(韓興敎)·민충식(閔忠植)·박은식(朴殷植)·조소앙(趙素昻)·진희창(秦熙昌)·조동호(趙東祜) 등은 1910년대 일제의 강점을 벗어날 광복투쟁을 위해 한국인들간의 결사가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그리하여 본부를 신규식의 상해 자택인 프랑스 조계 애인리(愛仁里)에 두고 동제사를 조직한 것이다. 1917년 8월에는 신규식 등의 발의로 상해에서 조선사회당(朝鮮社會黨)이 결성되었다.

마침 1917년 8월경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서 개최되는 만국사회당대회(萬國社會黨大會)에 대표를 파견하기로 하고 ‘조선사회당’이라는 당명을 사용하였다. 조선사회당 명의로 독립의 당위성과 일제의 한국 불법점령 사실을 알림과 동시에 무효를 선언하도록 선전책자도 만들었다. 만국사회당대회를 3개월 앞두고 신규식은 조소앙을 선임하여 여비와 선전책자를 주고 대회에 파견하였다.

조소앙은 조선사회당의 대외협력부장이란 공식직함을 가지고 그 회의에 참석하였다. 여기에서 조소앙의 웅변과 분위기 조성이 주효해 한국의 독립 문제가 정식의제로 상정, 통과되어 최초의 국제회의에서의 성과를 얻었다.

그 뒤 1919년 4월 13일 상해의 프랑스 조계 김신부로(金神父路) 22호에서 임시의정원회의를 거쳐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정식으로 대내외에 수립, 선포되었다.

해외독립투쟁의 본부로서 국제정치 무대의 중심지가 된 상해에서, 조선사회당을 중심으로 한 한국인들의 사회당 활동을 통해 항일독립투쟁은 본궤도에 올려지게 되었다. 임시정부의 상해시대 이후는 소멸되었다.

참고문헌

『한국혼(韓國魂)』(신규식)
『대한민국임시정부사』(이현희, 집문당, 1982)
『독립운동사자료집』9(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8)
『한국민족운동사료―중국편―』(대한민국국회도서관, 1976)
「1920년대 한중연합항일투쟁」(이현희, 『국사관논총』1, 국사편찬위원회, 1990)
집필자
이현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