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안국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경기도수군절도사, 포도대장, 부총관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국경(國卿)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01년(연산군 7)
사망 연도
1573년(선조 6)
본관
풍양(豊壤)
주요 관직
회령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전기 경기도수군절도사, 포도대장, 부총관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풍양(豊壤). 자는 국경(國卿). 아버지는 수군절도사 조현범(趙賢範)이며, 어머니는 파성군(坡城君) 윤찬(尹贊)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24년(중종 19) 무과에 급제, 이듬해 선전관이 되고, 여러 차례 시사대회(試射大會) 또는 격구대회(擊毬大會)에서 우승하는 등 무인으로 명성이 높았다. 1535년 문관직으로 발탁되어 동부승지를 지내고, 1548년(명종 3) 광주목사(光州牧使)·종성부사 등으로 외보되었다.

1551년 경상좌도병마절도사 재직 중 사사(賜死)된 중종 때의 권신 김안로(金安老)에게 아부하였다는 탄핵으로 장단부사로 좌천되었으나, 1553년 관내의 도적을 일소한 공으로 경상우도병마절도사로 전임되었다.

1555년 을묘왜변이 일어나자 전라병사 겸 방어사로 순변사 남치근(南致勤)과 함께 나주 일대에 침구한 왜적들을 소탕하였다. 뒤에 제2차 작전에서 적에게 허(虛)를 찔려 작전에 실패하자, 이로 인하여 관직을 박탈당한 채 녹도(鹿島)에 장류되었으나 1557년 장단부사에 다시 서용되고, 1561년 함경남도병마절도사, 1567년(선조 즉위년) 경기도수군절도사를 거쳐 포도대장·오위장·부총관 등을 역임하였다.

조안국은 절륜한 무예로 28세에 통정대부(通政大夫)에 올랐고, 종성부사가 되었을 때 아버지 조현범은 회령부사로 재직하여 육진(六鎭)을 부자가 지킨다는 명성이 한때 높았다. 좌찬성에 추증되었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명종실록(明宗實錄)』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