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촉 ()

목차
관련 정보
악학궤범 6권(24) / 조촉
악학궤범 6권(24) / 조촉
국악
유물
조선시대 밤에 이루어지는 제향(祭享)에서 의식의 신호로 사용되던 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밤에 이루어지는 제향(祭享)에서 의식의 신호로 사용되던 등.
내용

청사초롱과 같은 모양인데 긴 장대에 붉은 비단 휘장을 둘러 늘어뜨리고, 그 속에 촛불을 켜도록 장치한다. 종묘제향과 같이 밤에 거행하는 의식에서 주악의 절차를 알리는 신호등 역할을 한다.

즉, 댓돌 위에 서 있는 집사의 진행에 따라 집사악사가 홀(笏)을 들며 “드오.”하면 집박악사(執拍樂師)의 박(拍) 소리에 따라 휘(麾)의 곁에 서서 휘와 같이 들면 음악이 시작되고, 집사악사가 홀을 들며 “지오.” 하면 집박악사의 급박(急拍)에 따라 휘와 함께 내리면 음악이 그친다. 위치는 댓돌 아래 헌가(軒架) 악현(樂懸) 앞쪽에 세우며 낮의 제향에는 쓰이지 않는다.

참고문헌

『악학궤범(樂學軌範)』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