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령왕 발받침 ( 발받침)

목차
관련 정보
공예
유물
문화재
충청남도 공주시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백제 무령왕의 발받침.
이칭
이칭
무령왕 족좌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무령왕 발받침(武寧王 足座)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보(1974년 07월 09일 지정)
소재지
충남 공주시 관광단지길 34, 국립공주박물관 (웅진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남도 공주시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백제 무령왕의 발받침.
내용

1974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왕의 족좌는 높이 20㎝, 길이 38㎝, 왕비의 족좌는 높이 39.5㎝, 길이 21.9㎝. 국립공주박물관 소장. 1971년 발굴된 무령왕릉에서 많은 부장품과 함께 왕과 왕비의 목제 발받침이 출토되었다. 이 중 왕의 발받침만 국보로 지정되었다. 왕과 왕비의 족좌 모두 크기나 형태면에서 비슷하여 상부가 넓고 하부가 좁은 방형판의 중앙부분을 W자형으로 깊게 파서 양발을 올려놓게 만든 형식이다.

왕의 것은 전면에 검은 칠을 하였고, 일부 탈락된 곳이 있으나 전·후면에 너비 0.7㎝ 정도의 금판을 오려 귀갑문(龜甲文)으로 구획·장식하였다. 이 귀갑문의 합각(合角)과 문양 중앙부에는 6엽(葉)의 화문(花文)을 별도로 만들어 붙였는데, 특히 각 꽃잎의 자방(子房) 중앙에는 영락(瓔珞)을 매달아 장식한 점이 독특하다.

왕비의 것은 전면을 붉은색으로 칠하였고, 전·후면과 측면의 윤곽 부분은 너비 4㎜ 정도의 금박을 붙여 테두리를 장식하였다. 이 테두리 안에 검은색을 사용하여 연화문(蓮華文)과 구름문[雲文]으로 보이는 장식문양을 가득히 그려놓았다. 특히 발이 놓이는 부분에 해당되는 W자형의 안쪽 면에는 비단을 깔았던 흔적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왕의 족좌와는 달리 좌·우측 상부면 중앙에는 너비 6㎜, 깊이 4㎝ 정도의 구멍이 뚫려 있으며, 그 주위를 연화문으로 장식하였다. 이 구멍에는 현재 상부를 금잎[金葉]으로 장식한 철제봉(鐵製棒)이 꽂혀 있으나, 원래부터 이와 같은 형식이었는지 분명하지 않다.

참고문헌

『한국)의 미』22-고분미술-(한병삼 감수, 중앙일보사, 1985)
『국보』1-고분금속-(한병삼 편, 예경산업사, 1983)
『국립공주박물관도록』-공주박물관과 공주의 유적-(국립공주박물관, 1981)
『무령왕릉발굴조사보고서』(문화재관리국, 1973)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