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사지 석불 연화좌대 ( )

목차
관련 정보
임실 중기사지 석불 연화좌대
임실 중기사지 석불 연화좌대
조각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신평면 중기사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불상의 받침대. 좌대.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신평면 중기사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불상의 받침대. 좌대.
내용

1977년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이 좌대는 2기가 있는데 그 1기는 상대석 · 중대석 · 하대석이 모두 팔각으로 중대석의 면에 합장한 좌상이 조각되어 있고, 하대석 역시 각 면마다 문양이 조각되어 있으나 문양을 판별할 수 없다. 좌대 높이는 각 80cm, 100cm 이다.

다른 1기는 상대석이 반구형으로 꽃무늬가 중첩된 연꽃무늬를 이루어 떠받들고 있으며, 중대는 팔각으로 되어 있으나, 각 면의 경계가 불분명하며 4면에는 석등의 창문같이 장방형으로 파여있다.

문양 등 규모로 보아 2개의 상대석이 서로 바뀌어 놓여진 것 같으며, 1963년 보물로 지정된 임실 진구사지 석등(任實 珍丘寺址 石燈)으로 추정된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신라 중엽에 창건된 중기사라는 사찰이 있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다 한다. 이 좌대는 현재 건물의 서쪽에 있었던 광명제(光明堤) 옆에 방치되어 있던 것을 1924년에 당시의 주지 박봉주(朴奉柱)가 현 중기사를 재건하여 좌대를 옮겨 현재의 불상을 봉안하고 있다.

참고문헌

『全北文化財大觀 도지정편 (上)』(전라북도, 1997)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전영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