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꽃

목차
관련 정보
진달래꽃 / 소월시집
진달래꽃 / 소월시집
현대문학
문헌
매문사에서 김소월의 시 「진달래꽃」 · 「산유화」 · 「초혼」등을 수록하여 1925년에 간행한 시집.
정의
매문사에서 김소월의 시 「진달래꽃」 · 「산유화」 · 「초혼」등을 수록하여 1925년에 간행한 시집.
개설

A6판. 234면. 1925년 매문사(賣文社)에서 간행하였다. 표지가 판화로 처리되어 있다. 저자가 생전에 낸 유일한 시집이다. 체재는 전체를 16부로 나누어 총 127편의 작품을 수록하고 있다.

내용

1부 ‘님에게’에 「먼 후일(後日)」·「풀따기」·「바다」 등 10편, 2부 ‘봄밤’에 「봄밤」·「밤」·「꿈꾼 그 옛날」 등 4편, 3부 ‘두 사람’에 「자주(紫朱) 구름」·「두 사람」·「닭소리」·「못잊어」·「예전(前)엔 미처 몰랐어요」 등 8편, 4부 ‘무주공산(無主空山)’에 「꿈」·「맘 켱기는 날」·「하늘꽃」·「개아미」 등 8편이 실려 있다.

5부 ‘한때 한때’에, 「담배」·「후살이」·「어버이」·「잊었던 맘」 등 16편, 6부 ‘반(半)달’에, 「가을 아침」·「가을 저녁에」 등 3편, 7부 ‘귀뚜라미’에 「옛날」·「꿈」·「님과 벗」·「지연(紙鳶)」·「바람과 봄」·「깊고 깊은 언약」 등 19편, 8부 ‘바다가 변(變)하여 뽕나무밭 된다고’에 「불운(不運)에 우는 그대여」·「바다가 변(變)하여 뽕나무밭 된다고」·「황촉(黃燭) 불」 등 9편이 실려 있다.

9부 ‘여름의 달밤’에 「여름의 달밤」·「오는 봄」 등 3편, 10부 ‘바리운 몸’에 「우리집」·「들도리」·「바리운 몸」 등 9편, 11부 ‘고독에’ 「무덤」·「비난수하는 마음」·「초혼」 등 5편, 12부 ‘여수(旅愁)’에, 「여수 1」·「여수 2」 등 2편이 실려 있다.

13부 ‘진달래꽃’에 「개여울의 노래」·「길」·「가는 길」·「왕십리(往十里)」·「진달래꽃」·「접동새」·「산유화(山有花)」 등 15편, 14부 ‘꽃 촉(燭)불 켜는 밤’에 「꽃 촉(燭)불 켜는 밤」·「무신(無信)」·「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등 10편, 15부 ‘금(金)잔디’에, 「금잔디」·「강촌」·「달맞이」·「엄마야 누나야」 등 5편, 16부에 「닭은 꼬꾸요」 1편이 실려 있다.

수록된 대부분의 작품은 김소월이 그 이전에 개별적으로 발표한 것들로서 발표 당시의 작품과는 그 문맥처리나 형태 사이에 상당한 차이가 있는 점으로 보아, 시집 간행 당시 김소월이 이미 발표한 작품을 다시 다듬고 손질한 것으로 보인다.

의의와 평가

김소월의 시작 활동에서 주로 전반기에 쓴 작품들을 모은 이 시집은 김소월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진달래꽃」·「산유화」·「초혼」·「금잔디」 등이 모두 망라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당시로 보아서는 이례적으로 많은 작품을 수록하고 있다.

수록한 시들은 민족정서를 민요적인 율격에 담아 표현함으로써 한국근대시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또한 근대문학사상 가장 널리 읽힌 시집으로 높이 평가된다.

참고문헌

『한국근대시사(韓國近代詩史)』(김용직, 새문사, 1983)
「소월시(素月詩)의 정착과정연구(定着過程硏究)」(정한모, 『성심어문논집』4, 1977)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