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사 영산회 괘불탱 ( ▽)

목차
관련 정보
안성 청룡사 영산회괘불탱
안성 청룡사 영산회괘불탱
회화
유물
문화재
경기도 안성시 서운면 청룡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화.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룡사 영산회 괘불탱(靑龍寺 靈山會 掛佛幀)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7년 08월 08일 지정)
소재지
경기 안성시 서운면 청룡길 140, 청룡사 (청용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기도 안성시 서운면 청룡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화.
개설

1997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삼베 바탕에 채색. 세로 7.30m, 가로 6.07m. 석가불을 중심으로 6대보살(六大菩薩), 10대제자, 범천·제석천, 사천왕, 팔부중 등이 둘러 서 있다. 이 괘불탱은 성주(城主) 김홍석(金弘錫) 등이 왕·왕대비·왕비·세자의 만수무강을 빌기 위해 시주하여 1658년(효종 9)에 제작한 영산회괘불탱이다. 이 괘불탱을 그린 5명의 화원(畵員) 중 법능(法能)은 이 사찰에서 1682년에 감로탱화를 그리기도 했다. 그리고 명옥은 1653년 수화사로 진천 영수사 영산회괘불탱를 제작하였다.

내용

중앙의 석가불은 키 모양의 광배(光背: 회화나 조각에서 인물의 성스러움을 드러내기 위해서 머리나 등 뒤에 광명을 표현한 둥근 빛)를 지니고 사각대좌에 결가부좌(結跏趺坐)하였다. 오른손은 어깨까지 올리고 왼손은 엄지와 중지를 맞댄 채 무릎에 둔, 특이한 설법인을 취하고 있다. 방형(方形)의 얼굴 가운데로 몰린 이목구비는 작게 표현되었다. 두광(頭光: 부처나 보살의 정수리에서 나오는 빛)과 신광(身光: 부처나 보살의 몸에서 발하는 빛)에는 연덩굴무늬와 불꽃무늬로 채워져 있다.

화관을 쓰고 둥근 목깃의 천의(天衣)를 입은 제석천과 원유관(遠遊冠)에 홀(忽)을 든 범천이 제왕의 모습으로 강조되어 있다. 이러한 범천왕의 존명은 장곡사 괘불탱(1673년)에서 확인할 수 있다.

6대보살은 연꽃을 든 문수보살과 연꽃에 경책(經冊)을 얹은 보현보살, 보관(寶冠)에 화불(化佛)을 모신 관음보살, 보관에 정병이 뚜렷한 대세지보살 그리고 합장한 두 보살이다. 둥근 두광의 가섭존자(迦葉尊者)와 아난존자(阿難尊者)만 석가불 가까이에 위치하고 나머지 제자상들은 상단에 배치되어 있다.

최상단에는 보개(寶蓋) 좌우로 구름을 타고 내려오는 타방불, 용왕(龍王)과 용녀(龍女), 팔부신중인 야차(夜叉)와 건달바(乾闥婆), 금강역사상이 나타나 있다. 국화와 연꽃이 흩어진 하단의 녹색 불토(佛土)에는 석가불에게 법을 청하는 사리불존자(舍利弗尊者)와 우람한 체격에 화려한 갑옷을 입고 배를 내밀고 선 사천왕이 보인다.

상단에 천상과 하단에 공간을 둔 이 괘불탱은 적색과 녹색 등이 주조색(主調色)이다. 담채(淡彩: 엷은 채색)와 진채(眞彩: 진하고 강하게 쓰는 채색)를 병용하고 있는데, 즉 전면적으로 엷은 녹색을 바른 후 질감이나 그 효과에 따라 점차 짙은 채색을 사용하였다. 그리고 불·보살상의 신체는 살색, 천중(天衆)의 얼굴은 흰색으로 구별하여 그 크기에서뿐만 아니라 채색에서도 불(佛)·보살(菩薩)과 신중(神衆)을 구별하였다.

중심에 위치한 석가불을 향해 모이거나 중심에서 밖을 향하는 X자형 구도에 많은 권속이 채워져 있으나 화면에 여유가 있다. 본존이 작아지고 제석천과 범천의 크기가 보살상들과 같아졌다.

참고문헌

「조선 후기 서울·경기지역 괘불탱화의 고찰」(유마리, 『강좌미술사』7, 한국불교미술사학회, 1995)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유마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