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립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담양부사, 우부승지,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탁이(卓爾)
행원(杏園), 행우(杏雨)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7년(명종 12)
사망 연도
1611년(광해군 3)
본관
삭녕(朔寧)
주요 관직
우부승지|황해도관찰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담양부사, 우부승지,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삭녕(朔寧). 자는 탁이(卓爾). 호는 행원(杏園)·행우(杏雨). 최준철(崔濬哲)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최계종(崔繼宗)이고, 아버지는 증이조참판 최변(崔忭)이며, 어머니는 별좌(別坐) 우성훈(禹成勳)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85년(선조 18) 진사가 되고, 1589년 음보(蔭補)로 능참봉에 제수되었다. 1592년 임진왜란 때 임금을 따라 의주까지 호종(扈從)하고, 그곳에서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부친상으로 출사하지 못하다가 1595년 봉교, 다음해 형조좌랑을 거쳐 병조좌랑이 되었다.

이 해 서장관(書狀官)으로 명나라에 다녀오고, 병조정랑으로 세자시강원사서를 겸하였다. 이어 지평·문학·필선·정언·헌납·장령을 역임하고, 1599년 권신을 탄핵한 일에 연좌되어 수성도찰방(輸城道察訪)으로 좌천되었다가 곧 관직을 삭탈당하였다.

1607년 사면되어 순창군수·담양부사가 되고, 1609년(광해군 1) 우부승지에 이어 황해도관찰사로 부임하여 이도(吏道)를 바로잡았다. 어려서는 성품이 난폭하여 동네의 싸움을 도맡아 하였으나, 형 최홍한(崔弘僩)의 충고로 학문을 닦게 되었다.

그는 여러 벼슬을 역임하면서 서리(胥吏)들의 부정을 간과하지 않았고, 당시 권세가인 유영경(柳永慶)의 전횡을 시로써 풍자하여 그의 원망을 사기도 하였다.

순창군수로 있을 때에는 권세가들의 침탈로 양정(良丁)이 줄어들고 관부의 재정이 궁핍하여짐을 보고 법으로써 이를 억제하였다. 특히, 그는 예학(禮學)에 조예가 깊어 선유(先儒)들의 모든 예서(禮書) 주설(註說)을 재고증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집필자
이태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