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선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병인의용대를 조직하여 밀정, 변절자 숙청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이칭
이칭
동선(東善), 병선(炳善)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7년(고종 24)
사망 연도
1942년
출생지
평안북도 정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병인의용대를 조직하여 밀정, 변절자 숙청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일명 동선(東善)·병선(炳善). 평안북도 정주 출신. 1919년 3·1운동 때 고향 정주에서 만세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였다가 잡혀 8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1920년 1월 출옥과 동시에 상해(上海)로 망명하여 공동조계에 거주하면서 영국인이 경영하는 전차공사(電車公司)의 전차기관수로 생계를 이어가며 대한민국임시정부에 가담, 활동하였다.

1925년 말 장진원(張鎭元)·김광선(金光善) 등과 함께 병인의용대(丙寅義勇隊)를 조직하고 독립운동에 최대 저해요소가 되는 것이 밀정과 변절자라 생각하고 그 숙청에 앞장섰다. 일본영사관 통역 오다[小田]의 밀정인 박제건(朴齊乾)을 사살하고 일본영사관 건물에 폭탄을 투척하였다.

1926년 6월 10일 순종의 인산일(因山日)을 기하여 장진원·김광선과 같이 밀입국을 기도하고 순천호(順天號)에 승선, 상해항구를 출발하였으나 영국 관헌에게 잡혀 일본영사관으로 인도되었다.

무기징역이 선고되어 복역하다가 17년만에 출감하였으나 옥독(獄毒)으로 순국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기려수필(騎驢隨筆)』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유공자공훈록』5(국가보훈처, 1988)
『대한민국독립운동공훈사』(김후경, 광복출판사, 1983)
『항일순국의열사전』(오재식, 행정신문사출판국, 1959)
집필자
이현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