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대옥촉 ()

목차
관련 정보
진작의궤 / 춘대옥촉
진작의궤 / 춘대옥촉
무용
작품
조선시대 순조 연간에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목차
정의
조선시대 순조 연간에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내용

조선시대 순조 연간에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사면(四面)에 오르내리는 계단을 설치하고, 화려한 조각에 붉은 칠을 한 난간이 있는 윤대(輪臺)를 만들어놓고 그 위에서 추는 춤이다. 4명의 무원(舞員)은 보등(寶燈)을 들고, 그 중 3명은 앞에서, 1명은 뒤에서 서로 돌며 춤추고, 2명의 집당기(執幢妓)는 윤대 뒤쪽에 좌우로 벌려 서서 춤을 춘다.

정재의 시작과 끝에 부르는 선구호(先口號)와 퇴구호(退口號)는 집당기가 부르고, 창사(唱詞)는 보등을 든 사람이 부른다. 사륙체(四六體)로 된 이 구호와 창사는 ≪순조무자진작의궤 純祖戊子進爵儀軌≫(1828) 부편(附編)과 ≪국연정재창사초록 國讌呈才唱詞抄錄≫에 전한다.

≪순조기축진찬의궤 純祖己丑進饌儀軌≫(1829)에 의하면, 무동(舞童)의 복식은 주취금관(珠翠金冠)에 자라포(紫羅袍)·백질흑선중단의(白質黑縇中單衣)·남질홍선상(藍質紅縇裳)을 입고, 남사대(藍絲帶)를 띤다. 그 위에 백우호령(白羽護領)·백우엄요(白羽掩腰)를 하고 학정대(鶴頂帶)를 띠고 비두리(飛頭履)를 신는다. 이 춤의 무보(舞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참고문헌

『순조무자진작의궤(純祖戊子進爵儀軌)』
『국연정재창사초록(國讌呈才唱詞抄錄)』
『한국전통무용연구』(장사훈, 일지사, 197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