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전 ()

목차
영화
작품
이기세(李基世) 각본, 이구영(李龜永) 각색, 이명우(李明雨) 감독의 발성영화(토키영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이기세(李基世) 각본, 이구영(李龜永) 각색, 이명우(李明雨) 감독의 발성영화(토키영화).
내용

이기세(李基世) 각본, 이구영(李龜永) 각색, 이명우(李明雨) 감독의 발성영화(토키영화). 1935년에 제작한 우리나라 최초의 발성영화로, 제작회사는 경성촬영소(京城撮影所), 제작·기획은 일본인 와케지마(分島周次郎), 편집·현상은 감독을 맡았던 이명우, 조명·녹음은 이필우(李弼雨)가 맡았다.

춘향역에 문예봉(文藝峰), 도령역에 박제행(朴齊行), 방자역에 당시 인기코미디언인 이종철(李鍾哲), 향단역에 노재신(盧載信), 기타 임운학(林雲鶴)·김연실(金蓮實) 등이 출연하였다.

이 영화의 특이한 점은 홍난파(洪蘭坡) 작곡, 유도순(劉道順) 작사, 김복희(金福姬)의 주제가가 우리 영화 최초로 주제가 도입을 시도하였고, 또한 발성장치의 기술을 개발한 이필우의 국산 PKR녹음기의 성공이었다.

그리고 토키영화 제작에 상응하는 스튜디오의 대폭적인 개조와 최신조명시설과 장비로써 근대화하는 발전된 변혁을 이룩하였다. 그 해 10월 4일 단성사(團成社)에서 개봉하였다. 흥행은 대단한 성과를 거두어 이때부터 침체되었던 우리 영화계가 활기를 띠기 시작하였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