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시 문화동 벅수 ( 벅수)

목차
관련 정보
통영 문화동 벅수
통영 문화동 벅수
민간신앙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통영시에 있는 대한제국기 마을의 평안을 위해 세운 장승. 석장승.
목차
정의
경상남도 통영시에 있는 대한제국기 마을의 평안을 위해 세운 장승. 석장승.
내용

1968년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되었다호. 1기.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지방에서는 돌장승을 ‘벅수’라고도 하는데 이는 ‘복수(卜水)’의 와전인 듯하다.

1906년에 마을사람들이 풍수지리적으로 동남방이 허하다고 하여, 마을의 재앙을 막고 평안을 기원하기 위하여 세웠다고 한다. 높이 201㎝, 둘레 155㎝로, 벙거지를 쓰고 이마에 주름이 있으며 눈알은 비교적 작은 편이지만 튀어나온 것은 다른 것들과 공통된다.

윗송곳니가 아래로 길게 나와 험상궂게 보이며 수염이 비스듬하게 세가닥으로 움푹 패어 있다. 몸체 부분에는 한자로 ‘土地大將軍(토지대장군)’이라 새겨져 있다. 장승 자체에 대한 신앙 의례는 없다.

1968년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되면서 초라하게 보인다는 이유로 울긋불긋한 칠을 하였다가 그 뒤 다시 벗겨내었다. 이 벅수는 마을사람들이 수호신상으로 건립한 것이며, 이것은 시대의 추이에 따라 민간신앙적인 것, 특히 조선 시대에는 풍수신앙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던 것이다.

촌락수호신을 모시는 것은 삼한 시대 이후 우리 민족의 끈질긴 전통이며, 그러한 신앙의 한 가닥을 이 벅수에서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참고문헌

「장승」(이두현, 『공간』, 1970. 6.)
「충무시문화동벅수」(장주근, 『민속자료조사보고서』, 문화재관리국, 1969)
「장승고」(손진태, 『조선민족문화의 연구』, 을유문화사, 194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