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도 ()

목차
회화
작품
일본 경도(京都) 고려미술관(高麗美術館)에 있는 조선 전기의 불화.
목차
정의
일본 경도(京都) 고려미술관(高麗美術館)에 있는 조선 전기의 불화.
내용

일본 경도(京都) 고려미술관(高麗美術館)에 있는 조선 전기의 불화. 1569년(선조 2) 작. 자주색 비단 바탕에 금선묘(金線描). 세로 84.8㎝, 가로 66.1㎝. 화사(畵士)인 영진(靈胗)이 그렸다. 조선시대 칠성도는 무속 · 불교 · 도교가 합쳐진 한국적인 불화이다. 수병장수(壽命長壽), 구복(求福) 및 생자득남(生子得男)을 비는 칠성 신앙은 사찰 내 칠성각(七星閣)에 봉안된다.

칠성불화의 주존(主尊)인 치성광여래(熾盛光如來)에 관한 명칭과 신앙 내용을 살펴본다면, 옛날 북극성이 하늘의 중심이라고 여겼을때, 불교에서는 치성광여래로, 도교에서는 자미대제(紫微大帝)로 신격화시켰다. 치성광여래의 협시보살은 해와 달을 보살화한 일광보살(日光菩薩)과 월광보살(月光菩薩)이다.

칠성은 북극성을 축으로 하여 그 주위를 하루에 한 번씩 회전하는 큰곰자리의 북두칠성을 말한다. 북두칠성은 원래 천문가(天文家)와 도가(道家)에서 일월(日月)과 함께 중시되었던 성수(星宿)로, 밀교에서 불격(佛格)으로 높인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 전기 칠성도는 치성광여래와 일광, 월광보살을 중심으로 9요(九曜) · 7성(七星) · 12궁(十二宮) · 28수(二十八宿) 등 보다 많은 성중(星衆)이 도설된다. 12궁은 태양의 1년 12개월간의 운행 경로인 황도(黃道) 중에 있는 12개의 성수궁(星宿宮)을 말한다. 28수은 달의 운행 경로에 있는 백도(白道)상의 28개의 성좌를 묶어서 이름 붙인 것이다. 이들은 조복(朝服)을 입은 모습으로 나타난다.

이 칠성도는 흰 소가 이끄는 이륜차(二輪車)를 탄 치성광여래를 중심으로 보살중(菩薩衆) · 천중(天衆) · 성중이 구름 속에 있다. 이 주위에 12궁 · 28숙 · 7성 등의 성수(星宿)가 배치되었다. 화면 상단의 보개(寶蓋)를 중심으로 반원형으로 12궁이 배치되었다. 그리고 각기의 별자리를 상징하는 물고기 · 양 · 소 · 남녀(男女) · 게 · 사자 · 쌍녀(雙女) · 저울 · 전갈 · 활과 화살 · 새 · 병이 이중 원안에 그려져 있다.

이 12궁 아래에 ‘7성’이란 명칭과 함께 북두칠성 별자리 및 7성과 보성(輔星)이 서 있다. 이 7성은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린 여인상으로 조선 후기 7성과는 그 모습에서 구별된다. 조복을 입은 인물로 묘사된 28수 위에 그려진 별자리의 모양은 상세하다. 측면향(側面向)의 치성광여래가 성중을 거느리고 한쪽 방향으로 향해 가는 모습은 화면에 동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

상투 모양의 육계(肉髻 : 부처의 정수리에 있는 뼈가 솟아 저절로 상투 모양이 된 것)를 지닌 치성광여래좌상의 머리는 신체에 비해 크고 왼손에는 법륜(法輪)을 들었다. 그리고 신체에는 살색을 첨가했다. 치성광여래와 일광보살 · 월광보살 등의 8보살 외에는 각 상에 존명(尊銘)이 있다. 지금까지 조사된 칠성도 중에서 가장 연대가 올라가며, 그 도상을 확실하게 알려주는 중요한 작품이다.

참고문헌

『日本所在韓國佛畵圖錄』-京都·奈良-(國立文化財硏究所, 199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