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살굿 (굿)

목차
관련 정보
생타살굿
생타살굿
민간신앙
의례·행사
황해도 지방의 굿에서 동물을 죽여서 신에게 바치는 굿거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황해도 지방의 굿에서 동물을 죽여서 신에게 바치는 굿거리.
내용

‘타살군웅굿’이라고도 하여, 피를 흘리며 죽어간 여러 군웅신들을 대접하고 그런 험한 일을 막아달라는 굿이라고 한다.

타살굿이라는 말은 이 거리의 신명을 말하는 것은 아니고, 이 거리가 타살적인 성격이 있는 데에서 온 말이다. 산 돼지를 놓고 ‘생 타살굿’을 한 다음, 고기를 익혀 ‘익은 타살굿’을 한다.

무녀는 전복(쾌자)을 입고 전모(전립)를 쓰고, 신칼을 양손에 들고 고기를 찌르고 베는 시늉을 하면서 격렬한 회무(回舞)를 추고, 다시 칼날을 혀에 대어보고 칼로 찌르는 시늉을 한다. 신이 내리면 공수를 내리는데 먼저 군웅공수를 내리고 이어서 감흥공수를 준다.

그런 내린 다음 다시 회무 등 격무(激舞)를 추고 고기를 칼에 꽂아 세우는 의례를 한다. 이를 ‘사슬세운다’고 하며, 칼이 서면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복사슬 받았다’고 하며 ‘만수받이’를 창한다.

이 굿은 무서운 장군모습의 신이나 사슬을 세우는 점에서 볼 때, 서울지방 무속의 신장(神將)이나 별상(別相)에 해당하는데 자세한 신격은 알 수 없다.

참고문헌

『김금화의 무가집』(김금하, 문음사, 1995)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황해·평안남도편-(문화재관리국, 1980)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