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정 ()

목차
관련 정보
태고정
태고정
건축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진안군 용담면에 있는 조선전기 용담현령 조정이 건립한 누정. 정자.
시도문화재자료
연계번호
3413501020000
지정기관
전북특별자치도
명칭
태고정
원어
太古亭
분류
유적건조물/주거생활/조경건축/누정
종목
문화유산자료
지정번호
제102호
지정일
1984년 04월 01일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진안군 용담면 수천리 13-14번지
경도
127.486628116125
위도
35.9393463990825
웹페이지
https://www.heritage.go.kr/heri/cul/culSelectDetail.do?pageNo=1_1_2_0&ccbaCpno=3413501020000
해제여부
N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진안군 용담면에 있는 조선전기 용담현령 조정이 건립한 누정. 정자.
내용

현령 홍석(洪錫)이 창건하였다. 정자 앞에는 탁 트인 벌판이 있고, 밑으로는 푸른 물이 굽이쳐 흐르며, 바위가 낭떠러지를 이루고 그 위의 서너 그루 노송이 사시사철 푸르다.

물과 바람에 씻긴 바위와 소나무가 오밀조밀 어울려서 한폭의 산수화 같은 경관을 이루는 것이 일품이다. 이 정자에는 많은 이야기들이 얽혀 있는데, 1911년 3월 일본인들이 국고수입을 올리려는 구실로 태고정을 헌납이라는 미명 아래 압수하여 공매에 부치려 하였다.

이에 이 고장 사람들은 그들의 조상이 아끼며 풍류를 즐기던 곳을 빼앗기지 않기 위하여 이를 사들일 자금을 염출하려고 하였으나 돈이 없어 애태우고 있었다. 이 때 한 지방민이 자기의 사재를 털어 이 정자를 매수하여 다시 용담면에 기증하였다고 한다.

또 6 · 25 때에는 운장산(雲長山)에 거점을 둔 공비들이 용담면으로 출몰하는 길목이어서 국군들이 잠복근무를 하였고 정자 앞 벌판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고 한다.

관련 미디어 (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