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사사 ()

목차
조선시대사
유적
북한 황해남도 해주시에 있었던 고려의 개국공신 신숭겸 · 유금필 등 4인을 제향한 사당.
이칭
이칭
태백산성사우(太白山城祠宇), 성황사(城隍祠)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 황해남도 해주시에 있었던 고려의 개국공신 신숭겸 · 유금필 등 4인을 제향한 사당.
내용

고려 건국에 공로가 큰 신숭겸(申崇謙)·유금필(庾黔弼)·복지겸(卜智謙)·배현경(裵玄慶) 등의 위패를 봉안하고 제사를 지내온 사우이다. 태백산성사우(太白山城祠宇) 또는 성황사(城隍祠)라고도 한다.

이들은 모두 태봉(泰封) 말년에 궁예(弓裔)의 폭정이 심해지자 왕건(王建)을 추대하여 고려 건국의 대업을 이룬 공신이었다. 고려 왕실에서는 그 공로를 가상히 여겨 994년(성종 13) 태사(太師)로 추증하고, 태조 묘정에 배향하였다.

그 중에서 신숭겸과 유금필은 황해도 평산 출신이어서 고을 사람들은 그들의 덕망을 추모하여 태백산(황해도 평산에 위치한 산)에 사당을 세우고 토속적으로 숭앙해왔다.

처음에는 이들을 성황신으로 추앙하여 그 사당의 명칭을 성황사라 하였으나, 뒤에 산 이름을 따서 태백산성사우라 하였다.

그 뒤 1796년(정조 20) 태사사로 사액되었고, 세상에 사표(師表)가 될만하다고 하여 1871년(고종 8)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 때에도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신숭겸을 주향으로 하기 때문에 장절공사(壯節公祠)라고도 부른다. 그 후손인 신익성(申翊聖)이 세운 공덕비에는 사당의 내력이 수록되어 있다. 이에 따르면 사당은 임진왜란 때 불타버렸고, 인조 때에 신익성이 평산신씨(平山申氏) 문중에 통문을 돌려 자금을 마련해서 새로 건립했다고 한다.

참고문헌

『여지도서(輿地圖書)』
『서원향사록(書院鄕祠錄)』
『동국문헌비고(東國文獻備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