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광 (광)

목차
관련 정보
경주 교동 최부자댁 중 곳간
경주 교동 최부자댁 중 곳간
주생활
개념
곡식이나 물품 등을 저장하기 위하여 널빤지를 깔지 않고 흙바닥 위에 지은 건물. 토고.
이칭
이칭
토고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곡식이나 물품 등을 저장하기 위하여 널빤지를 깔지 않고 흙바닥 위에 지은 건물. 토고.
내용

토고(土庫)라고도 하며 두 가지 유형이 있다.

하나는 움집처럼 바닥을 반 길쯤 파내고 그 가장자리에 흙과 돌 또는 거푸집에서 쳐낸 토백을 쌓거나 흙벽돌로 쌓고 매흙질한 담벼락을 쌓는 방법이다. 평면은 보통 장방형이어서 내부는 길쭉한 공간이 형성된다. 칸막이 없이 완성되는데, 벽체의 구성상 지붕도 간결한 것이 많아서 이엉을 인 것이 대부분이고, 더러 기와를 인 예도 있다.

다른 하나는 움집처럼 파내지 않고 맨바닥이 지표 위에 마련되는 방법이다. 이때에도 담벼락과 지붕은 같은 형상이다. 나락을 쌓아두거나 물품이나 재화(財貨)들을 넣어 두는데, 겨울에 따뜻하고 여름에 시원한 이점도 있으려니와 쥐의 침해를 막을 수도 있다.

습기가 있어 눅눅해야 물건을 보관하는 데 유리하면 늘 습기를 지닐 수 있게 할 수 있고, 약쑥을 피워 좀을 죽일 수 있는 기능이 있어, 예전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계속 조성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살림집』(신영훈, 열화당, 1983)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