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장국 (국)

목차
관련 정보
냉이토장국
냉이토장국
식생활
개념
된장으로 간을 하여 끓인 국.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된장으로 간을 하여 끓인 국.
내용

된장은 콩을 주재료로 만든 발효식품으로 단백질의 공급원으로 높이 평가받을 수 있으며, 콩이 분해된 고유의 냄새가 있어 식욕을 돋우어 주는 음식이다. 그러므로 된장을 넣고 끓인 토장국은 탄수화물을 주성분으로 하는 밥과 같이 먹을 때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해 주는 효과가 있다.

된장으로 간을 맞추는 국은 고려시대부터 있었으나 토장국이라는 용어는 조선시대까지도 보이지 않다가 1920년대의 조리서에서 보이기 시작한다. 계절에 관계없이 자주 먹는 국으로, 특히 봄철에 햇나물이 나올 때 이를 이용하여 끓인 국은 계절의 미각을 느끼게 한다.

맛을 좋게 하기 위하여 기름이 약간 섞인 고기나 마른멸치를 넣기도 하는데, 멸치가 보편화되기 이전에는 말린 청어를 넣었다. 주재료에 따라 냉이 토장국·소루쟁이 토장국·시금치 토장국·아욱국·배추속대국 등이 있다.

특히, 술국으로 애용되는 우거짓국은 쇠뼈를 곤 국물에 된장으로 간을 하고 배추속대, 우거지 삶은 것, 콩나물 등을 넣어 끓인 토장국으로 우리 고유의 맛이 나는 음식이다.

토장국을 끓일 때는 주로 쌀뜨물을 이용하는데, 쌀뜨물은 국물의 농도를 높여 주고 된장의 맛을 더욱 좋게 해주며, 아욱·시금치 등 채소의 풋내를 가시게 하고, 효소 작용으로 채소의 조직을 부드럽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농가에서는 토장국을 끓일 때 쌀뜨물을 이용하는 풍습이 극히 보편화되었는데, 쌀이 귀한 산간지방에서는 쌀뜨물 대신 날콩가루를 넣어 끓이기도 한다.

참고문헌

『조선시대조리서의 분석적 연구』(이성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조선요리제법(朝鮮料理製法)』(방신영, 광익서관, 1921)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