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안학동 고분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북한 평양직할시 대성구역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사신도 관련 벽화무덤. 횡혈식석실분.
목차
정의
북한 평양직할시 대성구역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사신도 관련 벽화무덤. 횡혈식석실분.
개설

1988년 4∼6월 북한의 고고학연구소에서 벽화고분, 유기단적석총(有基壇積石塚), 단실석실고분(單室石室古墳) 2기 등을 발굴 조사하였다.

내용

벽화고분은 안학동 제9호분으로 부부를 합장한 단실고분이다. 석실은 지상에 조성하고 정남향이다. 규모는 길이 서벽 285㎝, 동벽 287㎝이고, 너비 205㎝, 현재 높이 212㎝이다. 널길〔羨道〕은 동쪽으로 완전히 치우쳐 동측벽과 널길이 일직선상에 놓이게 하였다. 규모는 길이가 서벽 158㎝, 동벽 155㎝이고, 너비 108㎝, 높이 98㎝이다. 널길 바닥은 널방 바닥과 같은 수준이고, 널길 양벽에 약 5㎝의 턱을 만들어 막음돌이 걸치게 하였다. 천장은 평행삼각굄천장이다.

벽화는 벽면과 천장에 그려져 있다. 벽화의 전체를 검붉은 색으로 칠하고 대부분 사신도(四神圖)를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널방 내 관대 일부에도 그림 흔적이 있다.

유기단적석총은 안학동 김치공장에서 북쪽으로 약 500m 떨어진 송림 속에 분포된 20여 기 중 4기를 발굴하였다. 이 일대에 있는 유기단적석총들은 두 종류로 분류된다. 지면 위에 묘곽을 조성한 것과 고분 중간에 묘곽을 조성한 것이 있다.

제1호분은 남북 길이 8.5m, 동서 너비 9.2m인 방형에 가까운 기단적석총으로, 2번째 기단까지는 남아 있지만 그 윗부분은 유실되어 형태가 부정확하다. 묘곽은 남북으로 놓여 있으며 약간 동남향이다. 묘곽의 규모는 남북 길이 250㎝, 동서 너비 100㎝이다.

남쪽 벽은 126㎝×73㎝ 크기의 돌 1개로 되어있고, 서쪽 벽은 146㎝×65㎝의 돌을 가운데 두고 양옆은 47㎝×33㎝의 돌로 조성하였다. 동쪽 벽과 북쪽 벽은 43㎝×30㎝의 돌을 정연하게 쌓았으며 높이는 현재 96㎝에 이른다. 묘실 바닥은 지면을 수평으로 축성하고 작은 막돌로 1단을 조성한 위에 작은 자갈을 깔았다. 이 고분에서 출토된 유물은 없다.

제2·3호분 등에서 1, 2점씩 출토된 관정(棺釘)은 전형적인 고구려식이다. 제7호분은 대성산 기슭에 있으며, 발굴 당시 이미 천장부분이 파괴되어 원래의 모습을 알 수 없는 상태였다. 고분의 구조는 널방과 널길을 갖추고 있으며 방향은 동서로 놓여 있다.

널방의 규모는 동서 길이 200㎝, 남북 너비 175㎝, 벽의 현재 높이 80㎝이다. 널길은 서쪽으로 놓인 중심널길로 길이 110㎝, 너비 70㎝이다. 널방 바닥에는 자갈이나 숯을 깐 흔적이 없고 흙뿐이며 관대도 없다. 출토유물로는 검은 색의 광구장경호(廣口長頸壺) 3점이 있으며, 관정 3점이 널길과 널방 내에서 출토되었다.

참고문헌

『고구려(高句麗)의 고고문물(考古文物)』(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6)
「안학동·로산동일대의 고구려무덤발굴보고」(김사봉·최응선, 『조선고고연구』 1988년 4호, 사회과학출판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