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와산동 유적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북한 평안남도 대동군 임원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첨저형토기 · 대패날 · 반월형석도 등이 출토된 집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 평안남도 대동군 임원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첨저형토기 · 대패날 · 반월형석도 등이 출토된 집터.
내용

건설공사중에 발견되어 1961년 3월 발굴, 조사되었다.

6개의 주거지와 고분 1기를 확인하였는데, 고분은 고구려시대의 고분과 유사하며 발굴조사 당시 심하게 파괴되어 그 현상은 알 수 없고 주거지만 발굴하였다.

주거지는 1기만 조사되었는데, 현재의 지표면에서 40㎝ 정도 아래 5∼10㎝ 정도의 검은 탄화층 밑에 주거지가 노출되었으며 남북 장축이 6.9m, 동서 너비 4.7m의 장방형이다.

출토된 유물은 첨저형토기·대패날·반월형석도·석촉 등이고, 주변에서 반월형석도 4점, 석부 2점, 석촉 1점, 성형석부, 기타 석기편 등이 수습되었다.

이 주거지는 청동기시대에 속하는 거석문화연구에 대한 자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형적인 첨저형토기와 목이 달린 첨저형토기 등이 출토된 점으로 볼 때 매우 중요한 것이다.

이와 같은 유물이 출토된 유적지로는 황해북도 봉산군 지탑리, 황해남도 용연군 석교리, 평양시 승호구역 금탄리·신촌리·묘송리 등이 있다.

주거지를 통하여 선사인들의 취락형성을 파악할 수 있으며, 완전한 지상건물과 함께 50∼60㎝ 이상 지하로 들어간 반움집형이 동시에 있었음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주거지이다.

참고문헌

「평양시 서성구역 와산동 팽이그릇유적 조사보고」(김용남·서국태, 『문화유산』1961년 6호, 과학원출판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