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천 원산리 유적 ( )

선사문화
유적
북한 황해북도 금천군에 있는 조선후기 문신 이창령과 부인 이씨의 무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 황해북도 금천군에 있는 조선후기 문신 이창령과 부인 이씨의 무덤.
내용

1966년 조사 보고된 17∼18세기의 석회다짐 고분이다. 이 고분에서는 당시의 의복 30여 점이 출토되었다.

비문에 의하면, 합장분묘로서 1638년(인조 16)에 출생해 원주목사를 지내다가 1718년(숙종 44)에 죽은 이창령(李昌齡)과 1641년에 출생해 1714년에 죽은 이창령의 부인 이씨(李氏)의 분묘이다.

출토유물은 견직류의 남자 바지 1점, 작은 창옷 1 점, 큰 창옷 3점, 도포 2점, 여자 겹저고리 5점, 여자 누비저고리 1점, 여자 솜저고리 2점, 적삼 1점, 홑치마 1점, 겹치마 2점, 솜치마 3점, 여자 바지 1점, 장옷 1점, 원삼 1점, 당의 1점, 머리수건 1점, 천금 1점, 지금 1점 등 30여 점이다.

특히, 여자 의복은 양단·모본단(模本緞)·비단·명주 등으로 이루어졌고, 문양은 포도문·모란문·잔꽃문·봉황문·화문·운문 등으로 장식된 것이 특징이다. 남자 의복은 얇은 견직류와 명주로 되어 있다. 이 곳에서 나온 의상들은 종류와 형태가 다양하고 부분구조와 제작수법, 옷의 재질상에서 특징을 보이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유물들은 17∼18세기경의 의상을 해명하고 변천과정을 밝히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조선 초기의 옷과 기본형태가 달라진 것은 없으나 19세기 말에서부터 20세기 초까지의 의상과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원산리에서 청자요지 5기가 발견되어 주목되는 유물이 출토된 바 있다. 출토유물 중에는 순화삼년명(淳化三年銘, 992) 청자가 출토되어 고려청자 발생시기에 대한 규명에 있어 중요한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새로 발견된 17∼18세기의 의상에 대하여」(리순희, 『력사과학』1985년 4호, 과학백과사전출판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