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국 ()

목차
불교
인물
삼국시대 일본에서 중산사 주지를 역임한 승려.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미상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중산사 주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일본에서 중산사 주지를 역임한 승려.
내용

전기가 확실하지 않아 이름을 알지 못하므로 있던 지방 이름으로 불러 풍국이라 하였다. 일찍이 일본에 건너갔으나 그 때는 일본에 불교가 널리 유포되지 못하였으므로 풍후국(豊後國)의 민가에 숨어 있었다.

587년 4월 임금이 병들어 불교에 귀의하려 하였으나, 신하들이 본국의 신(神)을 등지고 이국의 부처를 섬기려 한다는 이유로 반대하였다. 이에 소아마자(蔬我馬子)가 설득하고 임금의 아우 혈수부왕자(穴穗部王子)가 풍후국의 풍국법사의 명성을 듣고 궁중으로 청하여 설법하게 하였다.

뒤에 쇼도쿠태자(聖德太子)가 섭진(攝津)의 구악(驅嶽)에 중산사(中山寺)를 짓고, 낙성일에 그를 청하여 공양하고 주지에 임명하였다고 한다.

참고문헌

『일본서기(日本書紀)』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이능화, 신문관, 1918)
집필자
장충식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