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현보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낭장으로 홍복원과 함께 반란을 일으킨 주모자.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233년(고종 20)
출생지
서경(西京)
주요 관직
낭장(?將)
관련 사건
최광수(崔光秀)의 난|홍복원(洪福源)·필현보(畢玄甫)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후기 낭장으로 홍복원과 함께 반란을 일으킨 주모자.
개설

현보(玄甫)로 쓰기도 한다. 서경(西京) 출신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217년(고종 4) 거란이 서경을 침략하자 서경병마사(西京兵馬使) 상장군 최유공(崔兪恭)과 판관(判官) 예부낭중(禮部郎中) 김성(金成) 등이 서경의 병사를 거느리고 막으려 하였다.

그런데, 최유공의 수탈이 심하자 병졸 최광수(崔光秀)가 반란을 일으켜 군사를 소집하고 서경으로 향하였다. 이때 최유공은 당황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고 김성은 취하여 인사불성이었다.

최광수는 정병을 모으고 격서를 북계제성(北界諸城)에 전하여 대사를 거사하려 하였다. 이때 필현보는 정의(鄭顗)와 함께 최광수를 만나 이야기하던 중 갑자기 최광수의 목을 베어 큰 성과를 이루었다.

1233년 낭장(郎將)으로 동료 홍복원(洪福源)과 함께 반란을 일으켜 선유사(宣諭使)인 대장군 정의(鄭毅)·박녹전(朴祿全) 등을 죽인 뒤에 성을 탈취하여 배반하고 갖은 불법을 자행하다가, 최우(崔瑀)가 보낸 가병(家兵) 3,000명 및 북계병마사(北界兵馬使) 민희(閔曦)에 의하여 붙잡혀 개경에 압송되어 사형당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