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탈

목차
민간신앙
개념
아이를 배거나 낳다 죽은 귀신. 잡귀잡신.
목차
정의
아이를 배거나 낳다 죽은 귀신. 잡귀잡신.
내용

탈은 원래 뜻밖에 일어난 변고나 사고와 그에 따른 어떤 좋지 않은 결과 또는 그 원인으로 되는 것을 막연히 지칭하는 민간신앙적인 개념이다. 이것이 점차 무(巫)에 수용되어서 특히 해산(解産)과 관련되어 죽은 여자귀신이 아래쪽 탈이란 뜻의 하탈로 확정된 것이다.

이 하위신령 개념은 다시 잡귀잡신 가운데 억울하고도 비참하게 죽은 귀신인 영산과 연결되어 영산의 하위개념으로서의 하탈영산이란 종류를 형성하였다.

하탈은 전국의 어느 굿에서나 부정거리와 뒷전에 언급되거나 모셔진다. 부정거리에서는 “낳구 가구 배고 가든 하탈영산”이라 하여 영산의 한 종류로서 쳐들어졌다가 다른 잡귀잡신 종류들과 함께 굿판 밖으로 물려진다. 그리고 굿 마지막 판인 뒷전에 다시 모셔져서 놀려지는데, 무당은 아랫배에 바가지 같은 것을 집어넣어 임신부로 꾸미고 임신부·해산 등의 흉내를 익살스런 재담과 함께 연희적으로 해가며 좌중을 웃긴다.

서양의학의 발달로 임신이나 해산에 사망하는 경우가 드물게 되고 굿의 뒷전이 점차 간략히 놀아지면서 하탈 개념이 거의 실전되어 간다.

참고문헌

『서울새남굿 신가집』(서울새남굿보존회 편, 문덕사, 1996)
『한국의 샤머니즘』(조흥윤, 서울대학교출판부, 1999)
「잡귀잡신(雜鬼雜神) 연구」(조흥윤, 『종교신학연구』 제1집, 서강대학교 종교신학연구소, 198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