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연화대처용무합설 ()

목차
관련 정보
악학궤범 5권(11) / 학연화대처용무합설
악학궤범 5권(11) / 학연화대처용무합설
무용
작품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목차
정의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내용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조선 초기 궁중에서 12월 그믐날 행하던 나례(儺禮:잡귀를 쫓기 위해 베풀던 의식) 뒤에 연출하는 종합적인 무악(舞樂)으로, 학무(鶴舞)·연화대(蓮花臺)·처용무(處容舞)를 잇따라 공연하는 것이다.

≪용재총화 ?齋叢話≫에 따르면 <처용무>는 처음에 한 사람이 흑포사모(黑布紗帽)로 추었는데, 뒤에 오방처용(五方處容)으로 변하였다 한다.

또한, ≪악학궤범≫에 따르면 <처용무>는 전도(前度)와 후도(後度)가 있어 두 번 연출하는데, 전도에는 학무·연화대·회무(回舞) 등이 없고 <오방처용무 五方處容舞>만 추지만, 후도에서는 학·연화대·의물(儀物) 등을 갖추어놓고 동발(銅?)을 든 악사가 청학(靑鶴)과 백학(白鶴)을 인도한다.

다음에 청·홍·황·흑·백의 오방위(五方位) 처용이 따르고, 인인장(引人仗)·정절·개(蓋)·봉화무동(奉花舞童)·여기(女妓)·집박악사(執拍樂師)·향당악공(鄕唐樂工)이 차례로 따른다. 이 춤의 순서는 <영산회상만 靈山會相慢>을 연주하면 기공(妓工)이 <영산회상불보살 靈山會相佛菩薩>의 노래를 부르며 회무한다.

박(拍)을 치면 큰 북이 울리고 <영산회상령 靈山會相令>에 맞추어 오방처용이 족도환무(足蹈歡舞)하고, 의물을 든 사람, 가면무동 등도 함께 족도하고, 요신극환(搖身極歡)이 끝나면 음악이 그치고 오방처용이 물러나 좌우로 나누어 선다.

다음에는 청학과 백학이 나와 학무를 추다가 연화(蓮花)를 쪼아, 미리 감추어두었던 두 동녀(童女)가 튀어나오면 두 학은 놀라 뛰면서 퇴장한다.

두 동녀는 연못으로 내려와 춤을 추고, 춤이 끝나면 여기 두 명의 도창(導唱)으로 여러 기녀들이 <미타찬 彌陀讚>·<본사찬 本師讚>·<관음찬 觀音讚>의 순서로 제창한 다음, 각각 순서대로 나가면 음악이 그치고 춤은 끝난다. 이 춤이 실려 있는 무보로는 ≪악학궤범≫이 있다.

참고문헌

『악학궤범(樂學軌範)』
『한국전통무용연구』(장사훈, 일지사, 197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