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통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판삼사사, 문하시중, 판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시호
안민(安愍)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95년(태조 4)
본관
남양(南陽)
주요 관직
영삼사사(領三司事)
정의
고려 후기에, 판삼사사, 문하시중, 판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남양(南陽). 첨의중찬(僉議中贊) 홍자번(洪子藩)의 증손으로, 첨의찬성사(僉議贊成事) 홍경(洪敬)의 손자이며, 선공부령(繕工副令) 증문하시중 홍승연(洪承演)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공민왕 때 음보(蔭補)로 관계에 나와 여러 벼슬을 지내고 판소부시사(判小府寺事)·안동부사를 거쳐 판전객시사(判典客寺事)가 되었으나 김경유(金景儒)의 말을 빼앗은 것이 문제되어 파직되었다.

뒤에 신돈(辛旽)에 의하여 감찰대부(監察大夫)와 밀직부사를 지냈으나, 1371년(공민왕 20) 신돈이 주살되자 같은 당으로 몰려 파직, 유배되었다.

1374년 우왕이 즉위하자 문하평리상의(門下評理商議)로 기용되어 남양부원군(南陽府院君)에 봉하여지고, 이어 찬성사상의(贊成事商議)에 순성경절협찬공신(純誠勁節悏贊功臣)이 되었으며, 판삼사사(判三司事)를 거쳐 1382년(우왕 8) 문하시중에 올랐다.

이듬해 관직에서 물러났다가 1년 후 판문하부사(判門下府事)가 되고, 1388년에 영문하부사(領門下府事)에 이르렀는데, 홍영통의 행적은 많은 사람들로부터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이듬해 공양왕이 즉위하자 영삼사사(領三司事)가 된 뒤 1392년 왕조가 바뀌자 일단 파직되었으나, 곧 노인직(老人職)으로 판문하부사에 복직되고 남양백(南陽伯)에 봉해졌다. 1395년 조선 태조의 생일잔치에 참석하고 돌아오다 말에서 떨어져 죽었다. 시호는 안민(安愍)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태조실록(太祖實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