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고리 귀걸이

목차
관련 정보
의성 대리 고분 출토 금제세환귀걸이
의성 대리 고분 출토 금제세환귀걸이
고대사
유물
삼국시대에 제작된 중심고리[主環]가 가느다란 귀걸이.
이칭
이칭
세환이식(細環耳飾)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에 제작된 중심고리[主環]가 가느다란 귀걸이.
내용

가는고리귀걸이[細環耳飾]는 대표적인 고대 유물의 하나이며, 삼국시대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고분에서 모두 발굴된다. 서기 5∼6세기대에 집중 발굴되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차츰 화려해지는 경향성을 보인다. 고구려 귀걸이 가운데는 작은 고리 여러 개를 연접하여 만든 구체(球體)와 원통체가 중간 장식으로 사용된 것이 많다. 이러한 기법은 신라와 백제로 전해져 유행하였다. 백제 귀걸이는 속이 비어 있는 구체와 금 사슬을 조합하여 만든 것이 많은데 대가야로 전해졌다. 경주 보문리고분(보문동부부총)에서 출토된 귀걸이는 삼국시대의 것들 중에서 가장 정교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신라 귀걸이의 대부분은 국립경주박물관에 소장 중이다. 백제와 가야의 주요 귀걸이는 국립공주박물관과 국립중앙박물관에 분산 전시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가는고리귀걸이는 시대에 따른 양식 변화가 민감한 편이어서 고고학 자료의 편년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이 유물은 삼국시대 전파 과정을 통해서 각 국가 사이의 문화교류 양상도 잘 보여준다.

참고문헌

「삼국시대 귀걸이 감정을 위한 착안점-제작지와 연대를 중심으로-」(이한상,『복식』58-5, 한국복식학회, 2008)
「삼국시대 세환이식의 제작기법 연구」(권향아,『경성대학교 문화전통논집』특별호 2집, 경성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04)
경주 보문리고분 세환이식(국립경주박물관,『특별전 신라황금』 씨티파트너, 200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