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문화관 ()

현대문학
단체
강원도 원주시에 설립한 문화관.
정의
강원도 원주시에 설립한 문화관.
개설 및 설립목적

토지문화재단은 삶과 환경의 바탕이 되는 문화와 사상의 새로운 이념정립을 통해 우리 삶의 질을 고양하고 한국 문화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토지문화재단은 이 새로운 문화의 창조를 위하여 자연과 인간을 조화로운 관계로 묶는 생명철학의 정립, 그리고 전통과 미래를 세계사적 보편성 속에서 함께 묶는 범인류적, 범지구적 문화 운동을 전개해 나가기 위해 문화관을 설립하였다.

연원 및 변천

토지 문화관이 처음 세워진 것은 1999년이다. 소설가 박경리(1926-2008) 선생은 숲 속의 맑은 공간에서 국내외 여러 석학 및 예술인들이 모여 현안을 논의하고 미래를 모색하자는 취지로 문화관을 세웠다. 박 선생은 개관 당시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문학관’으로 오해하지만 이건 문화관이다. ‘사는 문제의 전반에 관련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정치, 경제 등 현안을 놓고 격렬한 토론이 이어지는 공간이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박 선생이 17년 동안 살았던 원주시 단구동 자택이 택지지구가 되면서 받은 보상금 7억 5000만 원과 토지 공사의 기부금 40억 원이 문화관 설립의 재원이 됐다.

기능과 역할

토지문화관은 학술. 문화 행사를 기획 및 추진하고, 연구 및 창작 활동을 지원하며 국제 학술, 문화 교류 활동을 벌인다. 또 지역주민 참여의 문화 공동체 형성 및 문화 활성화 모색하고, 청소년 문화 교육 활동 및 토론의 장 마련하며, 시민, 학생이 참여하는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현황

매년 박경리문학제를 열어 박경리문학상을 제정 시상하고 전국청소년백일장을 개최하고 있으며, 문인들에게 창작실을 지원하고 있다. 문화관은 대지 2,658㎡에 연면적 5.115㎡의 규모로 지상4층(본관, 숙소 및 집필실) 규모로 대회의실, 세미나실, 숙소시설, 부대시설(야외무대, 식당, 휴게실/전망대, 도서실)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의의와 평가

토지문화관은 강원도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을 받아 문인과 예술인들에게 창작 공간을 지원하고 있다는 것이 특징적이다.

참고문헌

『경향신문』(1999.6.8)
토지문화관(www.tojicul.or.kr),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