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자위왕설 ()

목차
관련 정보
고려시대사
개념
고려 시기에 유행한, 이씨가 임금이 된다는 예언. 목자득국설.
이칭
이칭
목자득국설(木子得國說)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시기에 유행한, 이씨가 임금이 된다는 예언. 목자득국설.
연원

십팔자위왕설(十八子爲王說)은 중국 남북조 시기에 유행해 당(唐)의 건국을 예언한 참설이다. 이(李)자를 파자(破字)하여 십팔자(十八子), 혹은 목자(木子)로 표현한 것이다. 고려의 십팔자위왕설이 언제 어디서부터 기원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 수 없다. 무신집권기에는 옛 참설의 ‘용손십이진(龍孫十二盡)’ 라는 예언과 함께 유행하였다. 조선권근(權近)이 작성한 「건원릉신도비명(健元陵神道碑銘)」에서는 단군(檀君) 시기의 것으로 전해지는 「구변도(九變圖)」에 십팔자와 관련된 참설이 있다고 하였는데 정확한 문구는 밝히지 않았으며, 현재 「구변도」는 전해지지 않는다.

내용

고려에서는 인종이자겸(李資謙)과 무신집권기 이의민(李義旼)이 이를 혹신하였다. 이자겸은 인종의 외조부이면서도 인종 즉위 후 자신의 두 딸을 인종의 왕비로 삼게 하여 당대 최고의 권력을 누렸다. 그는 이에 그치지 않고 십팔자위왕설을 믿고 왕위를 찬탈하기 위해 반란을 일으켰으며 인종을 억류한 상태에서 독살을 꾀하였다. 무신집권기 권력자였던 이의민도 이 예언에 따라 왕위를 노리고 명사(名士)들을 등용하여 명망을 얻고자 하였다. 이의민의 고향인 경주 인근에서 김사미(金沙彌), 효심(孝心) 등의 반란이 일어나자, 이의민이 그들과 내통하여 고려 왕조를 전복하려 한다는 소문이 널리 퍼졌다.

한편 1388년(우왕 14) 위화도회군(威化島回軍) 이후 이성계(李成桂)를 지칭하는 ‘목자득국(木子得國)’을 노래하는 동요가 크게 유행했다. ‘목자’ 역시 이(李)의 파자라는 점에서 십팔자위왕설과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의의와 평가

십팔자위왕설은 고려 시기 여러 차례 왕위를 넘보았던 왕실 외척이나 실력 있는 무신들에 의해 유용한 예언으로서 퍼트려졌다. 최종적으로는 이 참설은 이성계에 의한 조선의 건국을 정당화하는 도구로 활용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시대의 연구-개정판-』(이병도, 아세아문화사, 1980)
「고려·조선 초 국도풍수 연구」(장지연,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박사학위논문, 201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