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의 가족 (아베의 )

현대문학
작품
전상국(全商國)의 중편소설.
목차
정의
전상국(全商國)의 중편소설.
내용

「아베의 가족」은 1979년 『한국문학』에 발표된 중편소설이다.

화자인 ‘나’의 어머니는 한국전쟁 때 남편 최창배의 아이를 임신하고 있던 중에 미군에게 강간당해 백치인 ‘아베’를 낳았다. 이 아베는 지능이 채 20도 되지 않는 극단적인 지적장애인이다. 26세가 되어도 말할 수 있는 단어는 ‘아베’밖에 없으며, 대소변도 가리지 못한다. 그러나 성욕만은 강하여 ‘여자만 보면 그것이 어머니고 누이동생이고를 막론하고 달라붙어 사타구니를 비벼대는’ 인물이다. 이러한 ‘아베’로 상징되는 전쟁의 상처를 못 이겨 가족들은 아베를 버리고 미국으로 이민가지만, 고국에 두고 온 아베를 잊을 수 없다. 어느 날 누이가 성폭행을 당하자, 가족들은 어머니가 가진 그늘의 뿌리인 ‘아베’라는 존재를 벗어날 수 없음을 알게 된다. ‘나’는 의붓형 아베를 찾아 한국으로 온다. 제1부는 전쟁을 체험하지 않은 세대인 서술자 '나'(김진호)의 이야기가 펼쳐져 있고, 제2부는 어머니의 수기 형식으로 한국전쟁 직후의 상황을 묘사하고 있으며, 제3부는 ‘나’가 이복형 ‘아베’를 찾아나서는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1979년 한국문학작가상과 1980년 대한민국문학상 수상작으로 1980년에 간행된 작품집 『아베의 가족』의 표제작이다. ‘아베’라는 한국전쟁의 상처를 상징하는 아베라는 인물을 통해 전쟁으로 첨예화되었던 분단의 모순을 보여준다. 작가는 분단으로 인한 질곡상태의 해소방안으로 ‘이민’이라는 부정적 방안과 ‘아베찾기’라는 긍정적 방안을 동시에 제시하면서 분단의 상처는 망각으로 치유되지 않는다는 점, 그 원상을 이해하고 내면화시키는 일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 작품은 ‘아베’라는 상징을 통해 이 같은 주제를 효과적으로 형상화함으로써 분단소설의 새 영역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현대문학대사전』(권영민, 서울대학교출판부, 2004)
『우상의 눈물 외』(전상국, 동아출판사, 1995년)
집필자
이희정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