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모란병(牡丹屛)

현대문학작품

 이해조(李海朝)가 지은 신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모란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모란병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이해조(李海朝)가 지은 신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911년 4월 박문서관(博文書館)에서 초판을 발간한 뒤 1918년 1월까지 4판이 발간되었다. 신문 연재소설이 아니라 신작 단행본인 이 작품은, 여주인공 금선의 고난과정을 통하여 갑오개혁 후의 조선의 구사회체제가 어떻게 급속히 와해되어갔는가를 보여준다. 작가의 탁월한 산문성을 대표하는 작품 가운데 하나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갑오개혁은 양반층뿐만 아니라 그에 기생하였던 중인층까지 몰락시켰다. 선혜청(宣惠廳) 고지기였던 현고지기는 폐청 후 파직되어 가산을 탕진한 채 어려운 생활을 한다. 이에 사기꾼인 변선달이 현고지기의 딸 금선을 민며느리로 보내기로 하고, 돈 3,000원을 받는다. 이에 딸을 시집보내지만 이것은 사기였다. 변선달은 금선을 기생으로 넘겼던 것이다. 여기서부터 금선의 고난이 시작된다.
홍문서골 최별감 집에 온 첫날부터 노래와 춤과 풍류로 업을 삼는 기생을 만들기 위해 금선을 훈련시키나, 금선은 끝내 버틴다. 결국 최별감은 금선을 인천 화개동 노선달에게 팔아버린다. 여기서 이조서리의 딸인 벽도를 만나기도 한다. 금선은 새벽녘에 죽기를 작정하고 도주하다가 싸리재[杻峴]에서 송순검에게 구원되지만, 당시 인천감리에 의하여 노선달에게 다시 넘겨지게 된다.
이를 눈치 챈 송순검은 금선과 함께 서울로 도주하여, 이종인 황지사 집에 금선을 맡기고 송순검은 금선의 부모를 찾아 나선다. 황지사의 아들 수복은 이웃집에서 금선에 대하여 수군거리는 소리를 듣고 인천까지 찾아간다. 그러나 금선이 도망했다는 소문을 듣고 그대로 유학을 떠났고, 과부인 노부인과 금선은 모녀처럼 의지하고 살게 된다.
이에 사촌인 수득이 황지사의 재물을 긁어내고, 끝내는 수복이 묵서가(墨西哥)로 가서 죽은 것처럼 사기를 친다. 그리고는 금선을 빼내서 기방에 팔아버리려고 흉계를 꾸미다가 환가한 수복에게 적발된다. 수복은 금선과 혼인하고 집안 식구를 데리고 미국으로 이사를 간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주인공 금선의 고난을 중심 사건으로 한 이 작품은, 전반부에서 보여주고 있는 갑오개혁 이후 사회체제의 급속한 와해와 세태 묘사의 탁월성에도 불구하고 상투적인 사건소설로 떨어지고 만다. 그러나 이해조의 다른 작품인 「구마검」과 함께 시정세태(市井世態) 묘사의 능숙한 솜씨를 높이 평가할 수 있는 대표적인 작품이라 하겠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신소설연구』(전광용,새문사,1986)

  • 『한국근대소설사론』(최원식,창작사,1986)

  • 『이해조와 그의 작품세계』(이용남,동성사,1986)

  • 「개설조선문학사(槪說朝鮮文學史) 3회」(임화,『인문평론』,1941.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명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