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회동 백인제가옥 ( )

목차
주생활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일제강점기 한상룡 관련 주택.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가회동백인제가옥(嘉會洞 白麟濟 家屋)
지정기관
서울특별시
종목
서울특별시 시도민속문화유산(1977년 03월 17일 지정)
소재지
서울 종로구 북촌로7길 16 (가회동)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일제강점기 한상룡 관련 주택.
내용

백인제가는 한상룡(韓相龍)이 1913년에 건축하였다고 한다[백인제가에서 발굴된 상량문에 의거함]. 전면 도로보다 두어길 높은 곳에 축대를 쌓아 집터를 만들었다.

서남향한 대문간체는 솟을 대문과 아궁이부엌 · 방 · 헛간 · 광 등으로 구성되고, 중문간행랑채는 중문 · 광 · 마루방 등으로 구성되었다. 안체는 중문을 들어선 안마당의 서북측에 ㅏ형으로 자리잡고 있는데, 그 좌향은 서남향이다.

모퉁이 구석진 곳에 부엌을 주고, 이의 동쪽으로 안방 · 대청 · 건넌방을 일렬로 배치하였는데, 부엌속에 동남쪽으로 1칸의 방을 두고, 또 부엌 남쪽으로 4칸크기의 큰방, 방1칸, 마루1칸을 두고 동측 전면에 반칸폭의 퇴를 두었다.

또 부엌의 북쪽인 뒤로는 찬방1칸, 마루1칸을 두고 동측 전면에 반칸폭의 퇴를 두었다. 부엌 동쪽의 안방(3칸×1칸) 앞뒤로는 반칸폭의 툇마루를 두어대청(2칸×2칸)과 연결되었고, 대청동쪽의 건넌방(1칸×1.5칸)은 반칸폭의 퇴로써 사랑채와 연속되어 있다.

사랑채는 안채, 중문간 행랑채와 연속되어 있으나, 솟을대문을 들어선 바깥행랑 마당의 전면에 쌓은 담장에 세운 일각대문을 들어선 넓은 사랑마당에 면하여 있다.

사랑채는 一자형평면으로 사랑방 2칸대청 2.5칸과 앞뒤퇴로 구성되어 있다. 사랑방 북쪽으로는 반칸폭의 퇴를 건너 1칸 크기의 작은방이 안채 건넌방과의 사이에 있는데, 이 방은 사랑채의 침방이다. ㄱ자형 평면의 별당은 안채 서북쪽에 자리잡고 있다.

안채는 두벌대기단, 오량기구, 겹처마, 합각을 형성하여 팔작지붕을 이루고 있다. 특히 사랑채 뒷벽 방화장은 아름다운 화초장(花草墻)으로 치장하였다.

집필자
주남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