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방암 다층석탑 ( )

목차
관련 정보
진주 두방암 다층석탑
진주 두방암 다층석탑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진주시 문산읍 두방암에 있는 고려시대 점판암으로 조성한 다층 석조 불탑. 석탑.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주 두방사 다층석탑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재(1982년 08월 02일 지정)
소재지
경남 진주시 문산읍 상문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진주시 문산읍 두방암에 있는 고려시대 점판암으로 조성한 다층 석조 불탑. 석탑.
내용

높이 3m. 1982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본래는 인근의 법륜사(法輪寺)에 있었으나, 임진왜란으로 사찰이 폐허화 된 뒤 일제시대에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였다고 한다.

현존하는 절대 다수의 석탑이 화강암으로 조성되었음에 비해, 이 탑은 점판암(粘板岩)으로 조성되어 일명 청석탑(靑石塔)이라 불리는 계열의 석탑임을 알 수 있다. 기단(基壇)은 2중으로 조성되었는데, 상 · 하층의 갑석(甲石) 상면에는 각각 단엽(單葉) 24판의 복련(伏蓮)이 조식되어 있다.

탑신과 옥개석은 각각 하나의 석재의 구성되었다. 탑신석은 납작한 방형의 형태를 보이고 있는데, 1층부터 8층까지는 본래의 부재이나, 나머지는 판판한 잡석을 놓았다. 옥개석은 10층까지 남아 있는데, 낙수면의 경사가 완만하고 추녀는 수평을 이루다가 전각(轉角)에 이르러 약간 반전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청석탑은 신라말기에 조성된 해인사 원당암 다층석탑 및 석등(보물, 1970년 지정)에서 비롯되어 고려시대에 전국에 걸쳐 유행했던 석탑으로 알려져 있다. 비록 정확한 층 수는 알 수 없지만, 전체적인 수법으로 보아 고려시대 초반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경상남도의 석탑』1~3(국립문화재연구소, 2016-2018)
『경남문화재대관』 -도지정편-(경상남도, 1995)
『문화유적총람』(문화재관리국, 1977)
「고려시대 청석탑에 관한 연구」(전미숙, 『불교미술사학』 22, 2016)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박경식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