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선본암삼층석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선본암삼층석탑(禪本庵三層石塔)

    건축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산시 와촌면 대한리선본암에 있는 석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선본암삼층석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산시 와촌면 대한리선본암에 있는 석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높이 4.5m.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15호. 하층기단에는 양 우주(隅柱)주 01)와 2주의 탱주(撑柱)주 02)가 새겨졌고, 갑석(甲石)의 상면에는 호각형(弧角形) 2단의 받침을 조출하여 상층기단을 받고 있다.
    4매의 판석으로 이루어진 상층기단의 면석에는 양 우주와 2주의 탱주가 새겨져 있다. 상면에 놓인 갑석의 하면에는 각형 1단의 부연(副椽)이 있고, 상면에는 각형 2단의 받침을 조출하여 초층탑신을 받고 있다. 탑신석과 옥개석은 각각 하나의 석재로 구성되었다.
    탑신석에는 양 우주가 새겨졌데, 초층탑신은 2매의 석재로 구성되어 있는데, 2층탑신에 비해 높게 조성되었으며 복원시 사리공(舍利孔)이 확인된 바 있다. 옥개석의 하면에는 매층 각형 5단의 받침이 조출되었고, 상면에는 각형 2단의 탑신받침대를 각출하고 있다.
    낙수면의 경사가 완만하고, 추녀는 수평을 이루다가 전각(轉角)에 이르러 살짝 반전되어 안정된 형태를 보이고 있다. 이 석탑은 무너져 있던 것을 1979년에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하였는데, 사찰 전면의 높직한 봉우리에 건립되어 있다.
    이처럼 사찰의 중심에서 벗어나 산 봉우리에 석탑을 건립하는 예는 통일신라말기부터 등장하는데, 그당시 성행했던 풍수지리설에 건탑(建塔)의 기반을 두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안정된 체감비(遞減比)와 각 부의 양식으로 볼 때 통일신라 말기인 9세기 전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모서리기둥
    주02
    받침기둥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박경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